정부, 18일 집합금지 완화 계획 다시 확인…"방역수칙 하 영업 허용 검토"
상태바
정부, 18일 집합금지 완화 계획 다시 확인…"방역수칙 하 영업 허용 검토"
  • 박영심기자
  • 승인 2021.01.11 0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합금지 완화 검토…거리두기 하향은 일평균 400~500명 이하여야"
"향후 1주간 감소세 가속화하면 일상과 방역 조화체제로 이행 가능"
한파가 몰아친 10일 경북 구미시 원평동 금오천 1공영 주차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한 간호사가 항체 채취 작업을 하고 있다. (출처=뉴스1)
한파가 몰아친 10일 경북 구미시 원평동 금오천 1공영 주차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한 간호사가 항체 채취 작업을 하고 있다. (출처=뉴스1)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박영심기자]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일인 오는 17일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를 최대한 줄여 방역조치를 완화할 계획을 다시 확인했다. 이에 따라 오는 18일부터는 최소한 집합금지 조치가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일일 확진자가 400~500명대 이하로 떨어질 경우 거리두기 단계의 하향 조정 가능성도 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0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오는 17일까지 최대한 유행의 규모를 줄여야만 조심스럽게 방역조치를 완화할 수 있다"면서 "앞으로 한 주간만 모든 모임과 약속을 취소해주시고, 사람 간의 접촉을 최소화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손영래 반장은 "현재의 유행이 계속 안정화된다면 17일 이후에는 집합금지 업종에 대해 제한적인 방역수칙 하에 영업이 가능한 방향을 검토를 하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위험성이 큰 시설이 포함돼 방역적으로는 사실 여러 고민이 함께 공존한다"고 말했다.

이는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비수도권은 2단계)와 연말연시 특별방역대책의 시한인 17일까지 코로나19 감소세가 유지된다면 18일부터는 사실상 집합금지 조치를 완화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앞서 지난 7일 브리핑에서도 손영래 반장은 "17일 이후에는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조건으로 운영을 허용하는 방안에 대해 준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방역 저항이 불거진데다, 마침 3차 유행이 감소세로 돌아섬에 따라 오는 18일부터 집합금지 완화 방침을 거듭 시사한 것이다. 

특히 확진자 발생 예측 지표인 감염재생산지수는 지난 1주간(1월3~9일) 0.88까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감염재생산지수는 10월 중순 1에서 11월 하순 1.5까지 급등한 후 2주전 1이하 수준으로 떨어졌고 지난 1주간은 0.88까지 추가로 하락했다

감염재생산지수는 지수 값이 1이면 확진자 1명이 추가 감염자 1명을 발생시킨다는 의미이다. 감염재생산지수가 0.88까지 떨어짐에 따라 향후 확산세는 감소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 최근 1주 일평균 국내 코로나19 환자는 738.1명을 기록해 이전 주 931.3명 대비 193.2명 감소했다. 60세 이상 일평균 국내 발생 환자도 247.6명으로 이전주 284.1명 대비 36.5명 줄어든 양상이다.

신규 집단발생 건수도 최근 1주 10건으로 이전 주 46건 대비 크게 줄어 방역망 내 관리 비율은 35.2%에서 40.2%로 높아졌다.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인하하기 위해선 1주간 일평균 확진자가 400~500명대 미만으로 떨어져야 한다. 최근 주말 검사량 감소 영향으로 일일 확진자가 600명대까지 감소했지만, 오는 17일까지 400명대 미만으로 떨어질 지 확신을 못하는 상황이다.

다만, 고강도 거리두기 장기화로 인한 소상공인들의 경제적 피해와 국민들의 방역 피로도, 여기에 확산하고 있는 방역 저항 등을 고려할 때 현 수준의 거리두기 단계가 유지되더라도 집합금지 조치는 대폭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손영래 반장은 "전국적으로 2.5단계에서 2단계로 낮추려면 (1주간) 하루 평균 환자 수가 400~500명 이하로 줄어들어야 한다"며 "1주간만 현재의 감소세를 좀 더 가속화시키면 그 이후에 단계적으로 일상과 방역을 조화시키는 체계로 이행할 것이라고 판단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