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확진자 300명대..."치료제 다음 달 초 방역현장에 투입될 것"
상태바
정총리 "확진자 300명대..."치료제 다음 달 초 방역현장에 투입될 것"
  • 정상미기자
  • 승인 2021.01.18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출처=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출처=뉴스1)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정상미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오늘 확진자 수가 지난해 11월 말 이후 처음으로 300명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확실한 안정세를 다짐하면서 한 주를 시작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또 "국산 1호 코로나19 치료제에 대한 식약처의 허가 심사가 막바지 단계로 접어들었다"며 "안전성과 효과성을 검증하기 위한 전문가 회의가 어제 있었고, 오늘 오후에 그 결과를 국민들께 소상히 보고드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아 있는 심사 절차가 차질 없이 진행된다면 다음 달 초부터는 코로나19 방역현장에 투입되어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할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식약처는 과학적 기준에 따라 엄정하게 심사하되 신속하게 결론을 내려 달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영국에서 처음으로 백신 접종을 시작한 지 40일이 지나 경미한 부작용 사례가 보고되다가 노르웨이에서 중증 질환을 가진 노인 29명이 백신을 맞고 사망해 안전성 논란이 불거진다'며 "다음주 백신 접종을 시작하는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강조했다.

그는 "방역당국은 이번 사망사고의 의학적 정보를 상세히 파악해서 접종계획에 반영하고, 외교부는 접종 진행 중인 나라의 실상을 수집해서 주기적으로 관계부처와 공유하라"고 지시했다.

또 "코로나 대유행으로 한시가 급한 유럽 여러 나라에 일부 제약회사가 공급을 줄이면서 접종에 차질을 빚고 있다"며 "EU(유럽연합) 집행위원장까지 나섰지만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세계백신시장은 철저히 공급자 우위에 서있는 게 현실이다. 우리가 계약을 맺은 5600먄명분 백신도 국내에 도착해야 안심할 수있다"며 "정부는 백신계약 이행상황을 지속해서 점검하고 약속된 분기 내에서도 가급적 이른 시일 내 도입되도록 최선의 노력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세계적인 의약품 생산 역량과 설비를 갖춘 우리 바이오·제약 산업의 강점을 최대한 활용해 백신을 보다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오늘부터 새로운 거리두기 조정방안이 시행된다. 모두가 힘들고 어렵지만 서로를 응원하고 배려하면서 남은 1월을 보낸다면 '희망의 2월'이 우리 앞에 성큼 다가올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