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오쇼핑, 우수 협력사 선정해 현금 인센티브 시상
상태바
CJ 오쇼핑, 우수 협력사 선정해 현금 인센티브 시상
  • 정상미기자
  • 승인 2021.02.23 0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3년째 현금 인센티브 시상 진행…작년 하반기 실적 우수 협력사 7곳에 총 1억 4천만원 지급
- 언택트 소비 및 홈코노미 트렌드 제품 판매 호조… ‘씨앤에프’, ‘온니포유’ 등 대상 선정
- “고통 실질적 분담하며 동반 성장 할 수 있는 수익공유형 제도 지속 시행”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정상미기자] CJ 오쇼핑이 작년 하반기 판매 실적이 우수한 협력기업을 선정해 총 1억 4천만 원의 현금 인센티브를 시상한다. 동반성장위원회와 2019년 3월 체결한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의 일환이며, 2019년에 시작해 햇수로 3년째 시행 중이다.

CJ오쇼핑은 동반성장 협약을 체결한 협력사 중 작년 하반기 취급고(실제 판매 금액)와 영업이익을 기준으로 총 7개 기업을 선정한다. 이 중 영유아 도서 전문회사 ‘블루래빗’은 제도 시행 이래 네 차례 모두 수상하는 셈이며, 건강기능식품 전문기업 ‘프롬바이오’도 이번 3천만 원을 포함해 세 차례 수상하는 기쁨을 맛보게 됐다.  친환경 도자기 제조회사 ‘젠한국’과 주방가전 제조회사 ‘대경아이엔씨’는 이번이 두 번째 수상이다.

이 기업들은 우수한 상품력과 기획력을 바탕으로 코로나 시대 트렌드에 맞는 상품을 기획, 소비자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높은 호응을 얻었다. 학교/학원에 가는 대신 증가한 홈스쿨링 수요에 맞춰 양질의 유아동 콘텐츠와 도서를 개발했고, 높아진 면역력과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도에 맞춰 건강기능식품 신제품을 개발했다. 특히 이번에 신규 수상의 기쁨을 누리게 된 ‘씨앤에프’는 CJ오쇼핑 단독 골프웨어 브랜드 ‘장 미쉘 바스키아’ 제조사로, 코로나 시대 급증한 골프 인구를 공략한 ‘고급 가성비’ 제품을 만들어 매출이 상승했다. 실내 헬스장 대신 집에서 운동을 즐기는 ‘홈트’족(族)에게 큰 호응을 얻은 러닝머신 ‘아이러너’ 제조사 ‘온니포유’도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CJ오쇼핑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비대면으로 시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주에 메일과 유선으로 선정 결과를 알린 후, 각 협력사 담당 영업부서가 직접 축하 인사와 함께 상패와 시상 판넬을 전달한다. 

CJ오쇼핑 대외협력담당 이호범 사업부장은 “모두 어려운 상황에서 고통을 실질적으로 분담하며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수익공유형 상생 제도를 지속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