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진1 재정비촉진구역 재개발사업 건축계획안 통과
상태바
노량진1 재정비촉진구역 재개발사업 건축계획안 통과
  • 강세준
  • 승인 2021.06.11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철 1·9호선 노량진역과 7호선 장승배기역 사이에 2992가구의 대규모 단지가 들어선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서울시는 제10차 건축위원회를 개최해 동작구 노량진동 278-2번지 일대 노량진1 재정비촉진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 건축계획안을 통과시켰다. 사업은 2022년 사업시행계획인가, 2024년 관리처분계획인가, 2026년 착공 예정이다.

심의를 통과한 계획안은 지상 33층, 지하 4층 규모로 공동주택 2992가구(임대 531가구·분양 2461가구)와 부대복리시설 및 근린생활시설 조성안이 담겼다.

해당 사업부지는 지하철 1·9호선 노량진역과 7호선 장승배기역 사이에 있는 교통 요지다. 구역 면적은 13만2132㎡로 노량진재정비촉진지구 중 가장 큰 면적을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지역적·입지적 특성에 따라 서울시는 조화롭고 창의적인 건축계획을 위해 서울시 공공건축가를 투입하여 특별건축구역으로 추진하였다.

특별건축구역을 통해 획일적이고 단조로운 아파트 계획이 아닌 다양한 표정을 품은 마을들이 조화롭게 어울리는 아파트 단지를 계획하고, 우수한 도시 경관과 스카이라인을 조성한단 것이 서울시 설명이다.

서울시는 부지 동서남북에 최대 폭 20m에 달하는 공공보행통로를 확보했고, 남측에는 근린공원·공공청사·유치원 설치해 사업의 공공성을 도모했다. 공공청사 상부에는 경사형 녹지공간이 조성됐다.

단지 내에는 문화센터와 돌봄센터 등 지역 공유 커뮤니티 시설이 계획됐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해 테라스형 세대, 개방형 발코니를 적용했고, 태양광 패널 등으로 친환경 녹색 단지를 구현했다.

주거 유형에는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 1~2인 가구를 위한 소형평형을 비롯해 다양한 평형을 도입했다. 임대가구와 분양가구를 동일하게 계획해 적극적인 소셜믹스도 도모했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스피디한 주택 공급과 동시에 건축위원회 심의를 통해 개방형 발코니, 태양광 설비 등을 적극 도입토록 해 코로나 및 친환경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건축계획을 유도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