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원희룡·권영세 '연속 회동'…"곧 하태경도 만남 예정"
상태바
尹, 원희룡·권영세 '연속 회동'…"곧 하태경도 만남 예정"
  • 박영심
  • 승인 2021.07.04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이 가시권에 접어 들었다. 야권 대권주자인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만난 데 이어 장외 대권주자 영입 업무를 총괄하는 권영세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을 잇달아 접촉하면서 본격적인 '입당 수순'을 밟는 모양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4일 정치권에 따르면 윤 전 총장과 권 위원장은 전날(3일) 저녁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약 90분간 첫 만찬 회동을 갖고 입당 여부와 시기 등을 논의했다. 이번 만남은 수행원 없이 일대일 독대 형식으로 진행됐다.

두 사람은 이날 큰 틀에서 '입당 공감대'를 이뤘다. 권 위원장은 "10가지 중 9가지가 달라도 정권교체 한 가지만 같으면 힘을 합쳐야 한다는데 전적으로 동의했다"고 했다. 윤 전 총장도 "국민들을 절대 실망시키지 않도록 힘을 모으기로 했다"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입당 시기를 놓고는 '줄다리기'를 이어갔다. 권 위원장은 "합리적으로 생각한다면 제3지대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8월 경선 전까지 입당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반면 윤 전 총장은 "많은 국민의 의견을 경청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국민의힘 관계자를 만났다고 바로 입당 얘기가 나오는 것은 아니다"라고 신중론을 고수했다. '조기 입당' 가능성에 대해서도 "그런 것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정치권은 윤 전 총장과 국민의힘이 '협상 테이블'에 마주앉았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국민의힘이 일방적으로 입당을 촉구하는 '러브콜' 단계에서 '입당 논의'로 진일보했다는 평가다. 양측은 수시로 소통하며 입당 논의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대권주자와의 접촉면도 빠르게 넓히고 있다. 그는 지난 2일 저녁 원희룡 지사와 비공개 만찬 회동을 했다. 윤 전 총장은 당내 대권주자인 하태경 의원과도 조만간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윤 전 총장은 원 지사와의 만남에서도 입당 논의를 진지하게 주고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양측에 따르면 원 지사가 "정권교체를 하려면 힘을 합쳐야 한다"며 '원팀'을 제안하자, 윤 전 총장은 "정권 교체와 야권 승리를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스킨십'이 돌연 진해진 배경에는 '장모 최모씨의 구속'이 결정적 원인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지난 2일 최씨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구속되면서, 윤 전 총장의 대권행보도 '암초'를 만난 상황이다.

정치권은 차기 대선에서 '대장주'가 필요한 국민의힘과, 제1야당 '울타리'가 절실해진 윤 전 총장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지면서 양측의 역학관계도 달라졌다 해석을 내놓고 있다.

관건은 '입당 명분'이다. 윤 전 총장이 외부 공세에 쫓기듯 국민의힘에 합류하는 모습으로 비치면 입당 효과가 크게 반감할 수 있어서다. 윤 전 총장과 국민의힘 지지율이 동반 하락하는 '역효과'도 배제할 수 없다.

이준한 인천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윤 전 총장이 뒤늦게 정당의 필요성을 느낄 수 있겠지만, 쉽게 입당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라며 "쫓기듯이 입당하는 모양새가 되면 입당 효과가 크게 줄어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 국민의힘 의원은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해야 한다는 것은 분명하지만, (장모 구속 사건이) 악재인 것도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며 "국민의 지지와 공감을 얻으면서 입당하는 방법을 모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