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올림픽 이어 패럴림픽도 방송중계 안정적 지원한다
상태바
LG유플러스, 올림픽 이어 패럴림픽도 방송중계 안정적 지원한다
  • 최원석 기자
  • 승인 2021.08.09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림픽 최초 전 경기 UHD방송 중계 지원 성공…초저지연·히트리스 기술 적용
이중화구조 마련하고 일본 현지 운영인력 파견, 국내 방송센터도 3원 운영
LG유플러스는 일본에서 열린 올림픽 기간동안 ‘국제방송중계망’을 단독으로 제공하고, 오는 24일부터 열릴 패럴림픽에도 국내 지상파방송사의 중계방송을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사진은 안양방송센터에서 올림픽 기간 중 LG유플러스의 직원들이 방송중계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는 모습.(사진출처: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일본에서 열린 올림픽 기간동안 ‘국제방송중계망’을 단독으로 제공하고, 오는 24일부터 열릴 패럴림픽에도 국내 지상파방송사의 중계방송을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사진은 안양방송센터에서 올림픽 기간 중 LG유플러스의 직원들이 방송중계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는 모습.(사진출처:LG유플러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최원석 기자]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일본에서 열린 올림픽 기간동안 ‘국제방송중계망’을 단독으로 제공하고, 오는 24일부터 열릴 패럴림픽에도 국내 지상파방송사의 중계방송을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올림픽 방송전용회선은 일본 현지 경기장에서부터 국제방송센터로 전송된 방송신호를 해저케이블 및 국내 전송망을 통해 국내의 지상파방송사(SBS /KBS/MBC)까지 연결했다. 방송전용회선은 ▲UHD 3회선(각 80Mbps) ▲HD 23회선(각 20Mbps) ▲인터넷 3회선 ▲전화 85회선 등 총 114회선으로 제공됐다.

이번 중계방송에는 최신 방송기술도 적용됐다. 올림픽의 경기장면을 빠르게 전하는 초저지연 기술과 선수들의 찰나의 움직임을 놓치지 않기 위해 네트워크가 끊겨도 송출이 유지되는 ‘히트리스 방식'을 적용하여 올림픽 경기를 실시간으로 중계했다.

또한 한-일간 해저케이블 총 4개 루트를 확보하여 완벽한 이중화구조를 마련했고, 지진 및 긴급상황 발생에 대비한 안정적인 통신망을 갖췄다. 일본 현지에는 경력 10년 이상의 엔지니어로 구성된 방송중계 운영인력이 개막 이전부터 폐막식까지 총 40일(7월1일~8월9일) 동안 밤낮없이 24시간 운영체계로 안정된 서비스를 제공했다.

이번 올림픽은 전 경기를 UHD 방송신호로 제작한 대회였다. LG유플러스는 UHD 방송장비 및 모니터링 시스템을 갖추어 UHD 방송신호를 차칠없이 전송했다. 특히, 전세계 UHD 표준규격인 12G-SDI 방식(SMPTE ST2082-1)을 갖추어 UHD 방송기술 발전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는 국제 스포츠 이벤트 최초로 자체 개발한 방송중계 통합감시 ‘OneView시스템(NMS 3.0)’을 활용하여 일본-안양방송센터-지상파방송3사 전구간의 국제/국내 회선과 방송장비를 실시간 감시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인력부재에 대비하여 어디서든 모니터링이 가능한 3원 감시체계(IBC/안양방송센터/아산위성지구국)를 준비했다.

이번 LG유플러스는 올림픽 방송전용회선 제공은 수년간의 방송중계 노하우와 안정적인 해저케이블 운영노하우가 바탕이 되었다. 2012년 영국 런던, 2014년 러시아 소치 올림픽과 2018년 러시아월드컵 등 다양한 스포츠행사의 국제방송회선을 제공하였으며, 최근에는 해저케이블을 이용한 국제스포츠중계 서비스를 확장하여 유럽축구 리그, 프랑스 오픈 등 고품질의 실시간 방송 중계서비스를 국내외 방송국에 제공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오는 24일부터 9월 5일까지 열릴 패럴림픽 경기의 중계방송도 안정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임장혁 LG유플러스 기업기반사업그룹장(상무)은 “이번 올림픽의 성공적인 방송중계는 LG유플러스의 네트워크의 안정성과 운용 노하우가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오는 24일부터 열릴 패럴림픽을 물론 앞으로도 아시안게임, 올림픽을 비롯해 한국 선수들의 감동적인 순간을 전달하기 위해 국제 방송중계 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