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경제 > 금융.증권
호주무역대표부, 금투협과 함께 '한-호주 금융포럼' 개최한-호 FTA 양국 경제 '윈-윈' 할 수 있어, 아시아펀드패스포트 새로운 지역 시장 창출 기대
김정미 기자  |  edt@koreapost.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6.15  17:24:5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포스트=김정미 기자] 주한 호주대사관 무역대표부(대표 브렛 쿠퍼, Brett Cooper)와 금융투자협회(회장 황영기)는 호주 자산운용협회(회장 샐리 로앤, Sally Loane)와 함께 '한국-호주 금융포럼'을 12일 공동 개최했다고 밝혔다.

   
▲ 한-호 금융포럼

호주 금융사절단과 국내 자산 운용사를 대상으로 열린 이날 포럼에는 조쉬 프리덴버그(Josh Frydenberg) 호주 재무부 부장관(The Hon Assistant Treasurer of Australia MP)과 황영기 금융투자협회장, 라비 케워람 (Ravi Kewalram) 주한 호주 대사대리, 브렛 쿠퍼(Brett Cooper) 호주무역대표부 대표가 참석했다.

포럼에서는 작년 말에 발효된 한-호FTA를 기념해 양국간 금융 투자 활성화 대책을 논의하고, 자산운용산업 분야에 대한 교류 확대 방안을 모색했다. 또 도입 논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아시아펀드패스포트(ARFP, Asia Region Funds Passport)와 호주 연금운용의 성공요인과 향후 과제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 2015 한-호 금융포럼 호주 재무부 부장관 조쉬 프리덴버그

조쉬 프리덴버그 호주 재무부 부장관은 “이번 금융사절단의 순방은 호주 현 정부가 FTA를 통해 새로운 성장 가능성을 발굴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호주는 아시아펀드패스포트 도입이 아태 경제협력체(APEC)의 초석이며 지역 금융 협력과 자본시장의 통합 등 새로운 지역 시장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 말했다.

호주는 약 2조 달러의 연금펀드를 운용하고 있으며, 2040년에는 9조 달러를 넘을 것이라고 예상되고 있다.

황영기 금융투자협회 회장은 포럼 환영사에서 “호주의 퇴직연금은 적극적인 분산투자와 대체투자를 통해 안정적인 수익을 내고 있다”며, “저금리∙고령화 등으로 노후자금 마련을 위한 장기 투자전략이 절실한 한국이 호주의 경험과 노하우를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황 회장은 “호주 자산운용업계가 역동적인 한국의 중소∙벤처기업의 성장 가능성에 투자해 양질의 과실을 공유하자”고 제안했다.

샐리 로앤 호주자산운용협회 회장은 "한국은 호주의 외화 자금 흐름에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나라 중 하나다. 작년에 발효된 한-호주 FTA는 양국간 자유 무역의 초석을 닦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앞으로 남은 과제들을 잘 해결해 나간다면 호주와 한국경제가 윈-윈(Win-Win) 할 수 있을 것"고 말했다.

이 날 참석한 한국 주요 금융투자회사 대표들과 호주 금융계 인사들은 한-호FTA가 펀드 시장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양국의 금융 산업 분야 교류 확대를 위한 규제 완화와 제도적 장치 마련을 촉구했다.

   
▲ 2015 한-호 금융포럼 황영기 금융투자협회장

호주 금융사절단으로 참석한 주요 금융사는 아시아퍼시픽 인베스트먼트 레지스터(APIR), 라 트로브 금융(La Trobe Financial), 러셀 투자사(Russell Investments), 마틴 커리 아시아(Martin Currie Asia)이며, 방한 일정 동안 한국 금융 서비스에 대한 이해를 증진 시키는 한편, 한국 자산 운용사 등 국내 금융계 주요 인사들과 친분을 나눴다.

(코리아포스트 영문 관련 기사 : http://koreapost.koreafree.co.kr/news/view.html?section=165&category=192&no=968)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코리아포스트(한글판) 경제뉴스
제호 : 코리아포스트(한글판) 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4325 | 발행인 : 주식회사 코리아포스트 이경식 | 편집인 : 이경식 | 청소년보호책임자:손다솜
(04734) 서울시 성동구 독서당로 188(옥수동) | 전화 : 02-2298-1740 | 팩스 : 02-2298-9506
Copyright © 2019 (주)코리아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e-mail : edt@koreapo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