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영세기업과 복지시설 등에 재능 기부하는 디자인 나눔 사업 추진
상태바
경기도, 영세기업과 복지시설 등에 재능 기부하는 디자인 나눔 사업 추진
  • 김성숙 기자
  • 승인 2022.05.2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 공공디자인을 활용한 디자인 나눔 사업’ 착수보고회 열어

 

경기도는 27일 도청 신청사에서 올해 ‘2022 공공디자인을 활용한 디자인 나눔 사업’ 위·수탁 계약업체 ‘(주)매스씨앤지’와 착수보고회를 열고 디자인 전문가 6명을 위촉했다.

 

2022 디자인나눔-단체
2022 디자인나눔-단체

공공디자인을 활용한 디자인 나눔은 2013년부터 올해로 10년째 추진 중인 사업이다. 민간 디자인 전문가와 디자인 전문회사, 디자인 관련 대학, 경기도가 함께 장애인, 노인, 정보화 마을, 자활기업 등 도내 영세기업에서 생산하는 제품의 디자인 개발을 지원한다. 또한 공공·복지시설의 생활환경을 개선하는 생활밀착형 공공디자인 사업도 함께 수행한다.

올해 민간분야에서는 경희대, 동서울대, 신한대, 한양대 등 도내 4개 대학 교수와 대학생, 디자인 전문회사(디토브랜드, 디자인미창) 소속 디자인 전문가 6명이 참여한다. 지원 대상은 고양 시니어클럽, 늘푸른직업재활원 등 26개 기관이다.

또한 경기도내 공공복지시설 2곳을 선정해 인지 건강 향상 디자인 등 맞춤형 환경개선 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도는 지난해 40개 영세기업에 디자인 개발을 지원하고 13개 공공·복지시설의 생활환경을 개선했다. 자체 조사결과 우수상품 실용화 지원을 받은 기관들은 평균 144%의 매출 증가의 효과를 보였고, 디자인 지원 수혜 기관 조사에서도 평균 95% 이상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지선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은 도내 영세기업과 공공복지시설의 환경개선을 위한 디자인 나눔은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매우 뜻깊고 소중한 사업”이라며 “지역사회 소외계층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내실 있게 디자인 나눔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