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추석 선물세트 본판매 나선다 … 올 추석 선물 키워드는 '프리미엄'
상태바
현대백화점, 추석 선물세트 본판매 나선다 … 올 추석 선물 키워드는 '프리미엄'
  • 김성숙 기자
  • 승인 2022.08.1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는 22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전국 16개 점포 식품관·온라인몰서 진행 … 한우·굴비·과일·명인명촌 등 1천여 품목 선봬
▣ 이른 추석에 미리 선물 보내려는 수요 증가 … 전년 대비 선물 상담 2배 이상 증가

 

현대百 추석 선물 본판매
현대百 추석 선물 본판매

현대백화점이 추석 선물세트 본판매에 나선다. 지난 설 명절에 이어 이번 추석에도 프리미엄 선물을 주고 받는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100만원 이상 고가 선물세트 물량을 지난해보다 20% 가량 확대해 선보인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22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압구정본점 등 전국 16개 전 점포 식품관과 온라인몰인 더현대닷컴·현대식품관 투홈·현대H몰에서 ‘추석 선물세트 본판매’를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설 명절 선물세트 판매 기간 동안 현대백화점이 선보인 100만원 이상 초(超)프리미엄 한우 선물세트는 지난해 동기간 대비 45% 신장하고 대부분의 상품이 조기 완판 되는 등 프리미엄 선물 수요가 꾸준히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최근 소중한 사람들에게 특별한 마음을 전하기 위해 프리미엄 선물을 찾는 고객 수요가 늘고 있다"며 "특히, 평소보다 이른 추석으로 선물을 미리 준비하려는 수요가 늘며 지난해 대비 추석 선물세트 예약 판매 기간 동안 상담 건수가 2배 이상 증가했다"고 말했다.

이러한 수요에 맞춰 현대백화점은 명절 대표 프리미엄 선물로 불리는 한우 선물세트를 역대 최대 물량인 9만 5,000세트 가량 선보인다. 100만원 이상 초(超)프리미엄 선물세트 물량은 지난해보다 50% 늘리고, 품목수도 기존 5종에서 6종으로 늘렸다. 최고가 한우 세트로 1++등급 한우 중에서도 마블링 최고 등급(No.9)만 사용한 ‘현대명품 한우 넘버나인(250만원)’이 대표적이다.

수산물 세트의 경우, 특대 크기 최상위 등급 참조기만을 선별해 전통 섭간 방식으로 염장한 '현대명품 참굴비 10마리 수(秀)세트(350만원, 35cm 이상)'와 마리당 1.6kg 이상인 특대 크기만 선별한 '현대명품 특대갈치세트(65만원, 5.6kg)', 완도 자연산 전복만을 선별한 '프리미엄 자연산 전복 매(梅)세트(65만원, 2kg 이상)' 등이 있다.

또한 명절 대표 과일인 사과·배는 물론, 최근 명절 신(新)트렌드로 떠오른 프리미엄 디저트 선물세트 물량도 지난해보다 20% 이상 확대해 선보인다. 애플망고·샤인머스캣 등과 함께 현대백화점이 업계 최초로 선보이며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던 프리미엄 청포도 유호포도와 바이올렛킹도 확대 운영한다. 유호포도와 바이올렛킹은 일반 포도보다 높은 당도와 부드러운 식감, 큰 크기가 특징이다. 대표 청과 선물세트로는 '현대명품 유호·바이올렛킹 세트(17~19만원)', '현대명품 홍망고·청망고·사과·배 세트(26~28만원) 등이 있다.

이와 함께 현대백화점이 운영하는 프리미엄 전통식품 브랜드 ‘명인명촌’ 선물세트 50여종도 선보인다. 명인명촌은 국내 각 지역에서 전통을 고수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우리 고유의 음식을 만드는 명인(名人)들의 상품을 한 데 모은 프리미엄 전통식품 브랜드로, 지난 2009년 이후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고객이 직접 220여 개 상품 중 원하는 상품을 선택해 선물세트를 구성할 수 있는 D.I.Y 선물세트도 운영한다. 대표 상품으로 ‘명인명촌 미본 작(作)세트(33만원, 윤원상 참기름 420ml·김영습 매실된장 300g, 이득자 천연양념가루 110g, 해바랑 10년 숙성 간장 500ml, 박성춘 함초소금 270g, 국령애 한우볶음고추장 250g, 윤원상 들기름 420ml) 등이 있다.

신현구 현대백화점 식품사업부장(상무)은 “최근 증가하고 있는 프리미엄 선물상품 수요에 맞춰 다양한 상품들을 선보이게 됐다”며 “소중한 사람들에게 마음을 전하는 고객들의 정성이 온전히 전해질 수 있도록 선물세트 준비에서 주문・배송에 이르기까지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