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백화점·연결 자회사 호실적에 "3분기 영업익 49.4% 증가“
상태바
신세계 백화점·연결 자회사 호실적에 "3분기 영업익 49.4% 증가“
  • 브라이언 홍
  • 승인 2022.11.07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가 3·4분기에도 호실적을 내면서 7분기 연속 전년대비 최대 실적을 이어가고 있다. 백화점의 견고한 실적과 신세계인터내셔날 등 자회사들이 호실적을 견인했다.

신세계는 3·4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19551억원, 영업이익은 1530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전년보다 매출액은 17.3%, 영업이익은 49.4% 늘었다.

백화점 사업은 매출액 6096억원으로 전년대비 19.8% 늘었고 영업이익은 1094억원으로 50.5% 성장하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좋은 실적을 기록했다. 야외활동 증가로 패션 수요가 늘며 여성패션(31.7%), 남성패션(29.1%), 골프웨어(33.7%) 등 대중 장르가 크게 성장했다.

특히 올 3·4분기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영컨템포러리 전문관(신세계 강남점) 업계 최초 대체불가토큰(NFT) 대형 행사SSG닷컴 신세계백화점몰 전문관 강화 등 신세계가 선보인 차별화 콘텐츠는 매출과 미래 고객 창출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오프라인 혁신과 디지털 콘텐츠를 앞세운 백화점의 견고한 실적과 신세계인터내셔날 등 자회사의 실적 개선을 바탕으로 외형 성장과 내실 모두 챙긴 것으로 분석된다.

광주·대구·대전 별도법인 포함을 포함한 백화점 사업은 매출액 6096억원을 거뒀다. 지난해 보다 19.8% 늘었다. 영업이익은 1094억원으로 50.5% 성장했다.

야외활동 증가로 패션 수요가 늘며 여성(31.7%)·남성패션(29.1%)·골프웨어(33.7%)등 대중 장르가 크게 성장했으며 추석 명절(전년대비 +21.1%) 실적도 외형 성장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 3분기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신세계 강남점의 '영컨템포러리 전문관'과 센텀시티점과 대전신세계의 NFT 대형행사, SSG닷컴 신세계백화점몰 전문관 강화(우리술 전문관) 등 차별화 콘텐츠가 매출과 미래 고객 창출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또 지난해 8월 오픈한 대전신세계 Art Science1년 만에 전국민의 절반에 준하는 고객들이 방문하는 등 중부권 랜드마크로 성장했다. 아쿠아리움·갤러리 등 차별화된 문화, 예술 콘텐츠와 단독 럭셔리 브랜드를 앞세워 오픈 1년만에 매출액 8000억원을 달성했다.

신세계센트럴시티도 백화점 등 매출 증대에 따른 임대수익과 호텔 매출의 증가로 41.6% 증가한 854억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영업이익은 226억원을 기록했다.

8월부터 신세계로 편입된 신세계라이브쇼핑도 자체 프리미엄 패션 브랜드 개발 등 차별화된 콘텐츠를 앞세우며 매출액 429억원, 영업이익은 10억원을 기록했다.

신세계까사는 상품 경쟁력과 신규점·굳닷컴(온라인)의 안착으로 전년대비 12.8% 성장한 679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원자재값과 환율 상승 및 부동산·건설 경기 침체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외형 성장을 이뤄냈다.

신세계 관계자는 "·오프라인에 걸쳐 새로운 유통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있는백화점의 성장과 자회사들의 실적 개선에 힘입어 7분기 연속 전년대비 최대 실적을 이어가고 있다""오프라인 혁신과 차별화된 디지털 콘텐츠 강화, 신세계인터내셔날 등 자회사의 내실있는 성장을 바탕으로 올 4분기에도 견고한 실적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