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10월16일 방미…오바마와 네번째 정상회담
상태바
朴대통령, 10월16일 방미…오바마와 네번째 정상회담
  • 앤디현 기자
  • 승인 2015.08.13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오는 10월16일 미국을 방문해 한미정상회담을 한다고 청와대가 13일 밝혔다. 청와대는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는 한미동맹 발전, 북핵 문제 등 대북공조, 동북아 평화·안정·번영을 위한 협력, 글로벌 파트너십 확대, 실질협력 증진 등 다양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2014년 4월25일 정상회담에 앞서 박근혜 대통령이 오바마 대통령과 악수하는 모습

이어 "이번 한미정상회담은 강력하고 역동적이며, 진화하는 한미동맹을 재확인하는 양국 간 협력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가는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과 오바마 대통령의 정상회담은 이번이 네 번째이다.

박 대통령의 방미 일정은 양국 간 발표 시점 협의에 따라 이날 새벽(미국시간 12일 오후) 동시에 발표됐다. 백악관은 성명에서 "박 대통령의 이번 방미는 한미 양국 파트너십의 강도와 폭을 강조하는 동시에 한미 양국 국민의 긴밀한 관계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두 정상이 안보와 경제는 물론 한미동맹과 역내 안정 및 안보 강화를 위한 역할을 포함해 글로벌 이슈에 대해서도 광범위하게 논의할 것"이라면서 "환경과 에너지, 우주, 보건, 사이버안보 등 21세기에 양국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할 새로운 분야에 대한 협력 확대 방안도 모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악관은 아울러 "북한의 지속적인 위협에 맞서 한반도의 현 안보상황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미정상회담을 위한 박 대통령의 미국 방문은 애초 지난 6월 16일 예정됐지만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로 연기됐다가 정확히 넉 달 만에 다시 잡힌 것이다.

당시 박 대통령이 전격적으로 방미를 연기했을 때 한미관계에 일정 부분 악영향을 미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지만, 양국 정상은 핫라인을 가동해 서로의 사정을 이해하면서 이른 시일 내 박 대통령의 방미 추진을 약속했고, 양국 외교 당국도 이런 합의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양국이 박 대통령의 미국 방문 및 정상회담을 재차 합의하면서 박 대통령이 다음 달 초 중국 정부가 초청한 항일승전 70주년(전승절) 기념행사 참석에도 청신호가 켜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박 대통령의 방미와 관련해 한미 양국이 평상시 20여 일 정도를 앞두고 발표했던 것과는 달리 이날은 2개월이나 일찍 발표가 이뤄진 것이 박 대통령이 중국의 자국 군사력 과시를 위해 준비한 것으로 알려진 전승절 참석을 공식화하기에 앞서 유일한 동맹국인 미국을 배려한 차원이라는 분석이 나오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의 전승절 참석과 관련, 제반사항을 고려해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으며, 광복절 이후인 내주 후반께 참석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