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KOTRA, 수출바우처사업 2차 참여기업 모집
상태바
산업부·KOTRA, 수출바우처사업 2차 참여기업 모집
  • 유정인
  • 승인 2024.05.20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 현장의 목소리 반영해 사업 시작 이래 최초 2회차 모집 개시  
수출바우처 활용 편의 제고 및 기업 수출 애로 적극 해소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 이하 산업부)와 KOTRA(사장 유정열)는 중소·중견기업의 수출경쟁력 강화를 위해 2024년 수출바우처 사업(산업 글로벌 진출역량 강화사업) 참여기업 2차 모집을 진행한다. 

수출바우처 사업은 2017년부터 시작된 사업으로 연 1회 선정을 기본으로 해 왔으나, 높은 경쟁률 해소와 참여기회 확대를 원하는 수출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여 사업 시작 이래 최초로 2회차 모집을 개시한다.

산업부와 KOTRA의 수출지원 사업인 동 사업은 ▲소재·부품·장비 ▲소비재 ▲서비스 ▲그린 분야의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작년에는 국고 169억 원 규모로 453개사를 지원했으며, 올해는 전년 대비 1.8배 증액된 예산(311억 원)을 통해 역대 최대 규모의 바우처를 발급할 예정이다.

정부가 2017년부터 추진해 온 수출바우처 사업은 ‘수출 준비’부터 ‘해외시장 진출’까지 수출 전 과정에 필요한 마케팅 서비스를 지원하는 대표적인 수출지원 사업이다. 사업에 선정된 기업은 한도 내에서 ▲해외마케팅 ▲해외규격인증 ▲국제운송 ▲홍보·광고 등 2천여 개 서비스 제공기업(수행기관)의 8천여 개 수출지원 서비스를 자유롭게 선택해 이용할 수 있다. 올해 1차 사업에 선정된 700여 개의 기업들은 해외 유명 국제전시회 참가, 주요 국제 인증 취득 등에 바우처를 적극 활용해 수출 지평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산업부는 기업 편의성 제고를 위하여 바우처 등록 수행기관 외에도 외부 기관 서비스 이용이 가능한 ‘사후정산’ 분야를 지속 확대하고 있다. 작년까지 ▲전시회·해외영업·마케팅 ▲해외규격인증 ▲국제운송 ▲홍보·광고 분야에 한정됐던 사후정산 서비스를 올해는 ‘법률·세무·회계컨설팅’ 분야로 확대했다. 아울러 연내에 ‘서류대행·현지등록’ 분야로의 사후정산 범위 추가 확대를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수출바우처사업 2차 모집을 통해 최종 선정된 기업들을 대상으로 오는 하반기 수출바우처 플라자가 개최된다. 서비스 수행기관과의 온라인 1:1 매칭상담회, 기업별 전담 전문위원과의 1:1 수출바우처 활용 멘토링 등을 진행하여, 기업이 필요로 하는 산업부 수출바우처사업의 주요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전춘우 KOTRA 부사장 겸 중소중견기업본부장은 “올해 수출실적이 1분기 기준 6개월 연속 플러스를 달성하는 등 우상향 모멘텀이 지속 중”이라며 “수출바우처 사업을 통해 우리 중소·중견기업 수출에 더욱 힘을 실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