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산업 선단 현대화로 지속가능한 수산업 선도
상태바
동원산업 선단 현대화로 지속가능한 수산업 선도
  • 김성현
  • 승인 2024.05.3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 1,000억 투자 2,000톤급 신규 선망선 2척 건조
탄소 배출 감소, 안전사고 예방, 작업 환경 개선
3D 소나, AI 탑재 드론 등 최신 어탐 기술 도입으로 조업 경쟁력 향상

동원산업(대표이사 민은홍)이 선단 현대화에 대규모 투자하며 지속가능한 수산업을 선도한다.

동원산업은 30일 부산광역시 중구에 위치한 동원산업 부산지사에서 국내 조선소 한국메이드와 2척의 선망선 신조 발주 계약을 체결했다. 신규 어선은 모두 2,000톤 급 선망선으로 총 투자 금액은 약 1,000억 원이며, 각각 2026년과 2027년 첫 출항에 나설 계획이다.

동원산업은 이번 신규 어선 도입을 통해 수산사업의 지속가능성을 강화한다. 어획 장비 개선 및 생산성 향상을 통해 최적의 에너지 효율로 운항되는 선박으로 탄소 배출을 감소할 수 있게 됐다. 원양어선 최초로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을 탑재해 현장 밀착 관리가 가능해져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게 되었으며, 선단의 거주∙작업 환경을 향상시켜 선원복지를 강화했다.

동원산업은 이번 신조를 포함 최근 10년간 약 3,000억 원을 투자해 8척의 최신형 선망선을 도입했다. 아울러 3D 소나, 레이더, 인공지능(AI) 기술을 탑재한 드론 등 최신 어탐 기술을 도입했으며, 고부가가치 횟감용 참치 ‘슈퍼튜나(Super Tuna)’를 생산할 수 있는 특수 급냉 설비를 탑재해 조업 경쟁력도 높였다.

동원산업 민은홍 대표는 “글로벌 수산업계를 선도하는 대표 기업으로서, 선단 현대화를 통해 지속가능한 수산업 환경을 조성하는 데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원산업은 현재 선망선 19척을 포함한 총 39척의 선단이 태평양, 인도양, 대서양, 남빙양 등 세계 각지의 바다에서 가다랑어, 황다랑어, 눈다랑어, 참다랑어 등 수산자원을 어획하고 있다.

 * 선망선 : 긴 네모꼴의 그물로 참치 등의 어군을 둘러치는 어법으로 조업하는 선박. 참치 선망선은 원양어선 중에서 가장 발전된 선박으로서 초대형 어망을 사용하여 주로 가다랑어와 황다랑어를 어획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