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한글박물관, 한글 문화상품의 매력을 독일에 전한다
상태바
국립한글박물관, 한글 문화상품의 매력을 독일에 전한다
  • 이해나 기자
  • 승인 2024.06.13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14일부터 9월 27일까지 독일한국문화원에서 ‘2024년 한글 문화상품 특별전’ 개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 국립한글박물관(관장 김일환, 이하 한글박물관)과 독일한국문화원(원장 양상근, 이하 문화원)은 한글과 한글문화 산업 활성화를 위해 오는 6월 14일부터 9월 27일까지 독일한국문화원에서 ‘2024년 한글 문화상품 특별전’을 개최한다.

올해 전시는 총 8~10개국에서 개최 예정이며, 캐나다(4월 26일~6월 28일), 튀르키예(5월 10일~5월 24일)에 이어 독일한국문화원에서 열리는 세 번째 전시다.

전시 상품은 △2019~2023년 상품화 지원 사업을 통해 개발해 양산된 것들과 △‘백자 한글상감 요거트 볼’, ‘푸른, 푸르다 투광컵’, ‘한글 패턴 팔각화병 시리즈’ 등의 도자기류 △‘이응이’ 한글 완구 시리즈 △한글의 제작 원리에서 착안해 만든 한글 교구 콘텐츠 ‘펀트’와 한글 창제 원리를 적용한 ‘한글이 그크끄’ 시리즈 △‘한글 초성 도미노 게임’, ‘라온 조각’, ‘글모이’, ‘우왕좌왕 세종대왕’ 등 한글을 활용한 다양한 게임 △세종의 정신과 한글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한 디퓨저 ‘세종1446’ △국내·외의 젊은 계층이 좋아하는 단어들을 디자인으로 활용한 ‘갓’, ‘탈’ 패션 의류 △한글과 인기 있는 대중음악을 결합한 게임 애플리케이션 ‘케이팝 천지인’ 등 다채로운 콘텐츠와 문화상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전시 이외에도 관람객들에게 한글 블록, 도미노 게임 등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14일 개막식 당일에는 SNS 전시 관람 인증 이벤트를 통해 한글 문화 상품을 증정하는 행사도 진행한다.

양상근 문화원장은 “이번 전시는 독일 현지인들에게 한글과 한국문화를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글박물관 안승섭 기획운영과장은 “이번 전시로 독일에서도 K-culture의 근간인 한글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기를 기대한다”고 표명했다.

한국교육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이번 전시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한글산업화 누리집(www.hangeulmade.org)과 독일한국문화원 누리집 또는 전화 문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독일한국문화원 ‘2024년 한글 문화상품 특별전’ 포스터
독일한국문화원 ‘2024년 한글 문화상품 특별전’ 포스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