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공시는 2028년 이후가 적정 ..대기업 절반 이상
상태바
ESG 공시는 2028년 이후가 적정 ..대기업 절반 이상
  • 이명옥
  • 승인 2024.06.16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단체 공동, 자산 2조원 이상 125개사 조사
기업 58.4% “ESG 공시 적정시기는 ’28~’30년”
‘Scope3’(기업 가치사슬 전반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 대한 공시 반대 기업이 56%

대기업의 절반 이상이 ESG 공시의무화 시기로 2028년 이후를 적정하게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 한국경제인협회, 한국경영자총협회, 한국상장사협의회 등 경제단체가 공동으로 자산 2조원 이상 125개 상장사를 대상으로 ‘국내 ESG 공시제도 관련 기업의견’을 조사한 결과, ESG 공시의무화 도입 시기에 대해 2028년 이후(2028~2030년)가 되어야 한다는 기업이 58.4%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균관대 최준선 명예교수는“ESG 공시의무화 시기에 대해 절반 이상의 기업들이 2028년 이후라고 응답한 것은 아직도 많은 기업들이 공시의무화에 큰 부담을 느끼고 있으며, 준비가 미흡하다는 것을 보여준다”며,“새로운 제도 도입으로 인한 혼란과 부작용 방지를 위해 많은 기업들이 준비되는 시점인 2029~2030년경에 ESG 공시의무화를 도입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분석했다.

                                         ESG 공시의무화 시기

 

 한편, 기업들이 원하는 ESG 공시의무화 방향에 대해선 ‘거래소 공시’(38.4%)로 해야 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사업보고서 내 공시’로 해야 한다는 기업은 2.4%에 불과했다.<‘거래소 공시 후 유예기간을 두고 사업보고서 내 공시로 전환’29.6%,‘자율공시’25.6%,‘기타’4.0%>  

   Scope3 탄소배출량 공시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절반 이상의 기업이 ‘Scope3 공시를 반대한다’(56.0%)고 답했다. 이어‘유예기간이 필요하다’(40.0%)는 응답이 많았으며, 소수의 기업만‘Scope3 공시에 찬성한다’(1.6%)고 답했다.<‘기타’2.4%>

 조영준 대한상의 지속가능경영원장은 “회계공시도 수십년에 걸쳐 시행착오를 거치며 안착되어 온 걸 감안하면, 더 많은 지표를 공시해야 하는 ESG 공시를 기업들이 단기간에 준비하는 것이 쉽지 않다”며, “해외사례를 참고하여 충분한 준비기간과 함께 기업에게 부담되는 공시항목들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