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개최... “첨단산업․공급망 협력 강화”
상태바
한독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개최... “첨단산업․공급망 협력 강화”
  • 이미영
  • 승인 2024.06.20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의-한독상의-주한독일대사관 20일 ‘한독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개최
삼성전자 박승희 사장, 쇼더 슈타인뮬러 독일연방상의 부회장등 양국 기업인 28명 참석
미래 첨단산업분야 기술협력, 공급망 안정화 협력 논의
한-독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박승희 대한상의 한-독 경제협력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독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박승희 대한상의 한-독 경제협력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국과 독일 기업인들이 미래 첨단산업분야 기술 발전과 글로벌 공급망 안정화를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다짐했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는 20일 오후 상의회관에서 한독상공회의소, 주한독일대사관과 함께 독일 경제사절단을 초청하여 ‘한독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BRT)’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독일 경제협력 시너지 창출을 위한 과제’를 주제로 개최된 이 날 행사에 한국에서는 박승희 삼성전자 사장(한․독 경제협력위원장)을 비롯한 SK, 현대차, LG, 롯데, HD현대, 두산, 효성 등 주요 대기업 임원 10명이 참석했고, 독일에서는 베른하르트 클루티히 연방경제기후보호부 실장, 볼프강 니더마크 독일산업연합회(BDI) CEO, 쇼더 슈타인뮬러 독일연방상의 부회장과 사토리우스社 등 주요기업 CEO 17명이 참석했다.

박승희 경협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140년 이상 긴 역사를 함께 해온 양국은 제조업 기반의 산업 경쟁력을 바탕으로 교역을 증대시켜 왔으며, 그 결과 독일은 한국의 유럽 내 최대 교역국이 되었다”며, “그러나 최근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은 양국 경제협력의 새로운 방향을 요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양국이 AI, E-모빌리티, 신재생 에너지, 바이오 등 첨단산업 분야에서 우수한 기술력과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해당 분야에 대한 협력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글로벌 공급망 충격이 전세계를 휩쓸고 있는 상황에서 과거와 같은 시스템이 다시 작동하는 것을 기대하기는 어렵다”며, “한국과 독일 양국이 서로의 약점 보완을 통해 전략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독일측 대표인 베른하르트 클루티히 연방경제기후보호부 실장은 개회사에서 “양국은 배터리, 반도체 등 첨단산업 분야에서 협력 잠재력이 높은 전략적 파트너”라고 언급하며, 그간의 협력 분야를 넘어 산업 전반에 걸친 협력 확대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후 열린 발표 세션에는 양국간 주요 의제인 미래 첨단산업과 공급망 협력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한국측에서는 이현진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선임연구원이 발표했다. 이 선임연구원은 “한국과 독일은 경제구조가 유사하기에 상호간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있다”며, “미중 갈등,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공급망 불안 등으로 인한 글로벌 환경의 변화 속에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찾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소 부문과 같은 기후 산업이나 AI, 항공우주 분야와 같은 첨단산업 등에서는  R&D 프로젝트 공동 참여 및 투자, 인력교류 등을 통해 상호보완적인 면모를 확대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보았다.

한-독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박승희 대한상의 한-독 경제협력위원장(삼성전자 사장/앞줄 왼쪽 여덟번째)과 베른하르트 클루티히 연방경제기후보호부 실장(앞줄 왼쪽 일곱번째)이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독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박승희 대한상의 한-독 경제협력위원장(삼성전자 사장/앞줄 왼쪽 여덟번째)과 베른하르트 클루티히 연방경제기후보호부 실장(앞줄 왼쪽 일곱번째)이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또한 배터리, 반도체 등 공급망 분야에서는 유럽과의 경제 협력을 강화하려는 한국과 대중국 경제의존도를 낮추려는 독일이 긴밀한 협력 채널을 구축하여 win-win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독일 측에서는 키어스튼 쇼더 슈타인뮬러 독일연방상의 부회장 겸 쇼다社 CEO와 볼프강 니더마크 독일산업연합회(BDI) CEO가 발표하며, 양국 경제협력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성우 대한상의 국제통상본부장은 “글로벌 분쟁, 공급망 불안 등 변수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한국과 독일 양국 정부간 정책연계, 기업간 공동대응 등 안정적 경제협력 기반 구축이 필요하다”며, “오늘 BRT를 계기로 양국간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를 정기적으로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특히, 지난주 프랑크푸르트에 개설한 대한상의 독일사무소가 양국 협력의 첨병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며, “독일사무소를 통해 한독 민간 네트워크를 더욱 강화하고 우리 기업의 현지 비즈니스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