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나비오 '성주그룹 MCM, 한국 핸드백 K-패션 시장 이끈다" 발표
상태바
테크나비오 '성주그룹 MCM, 한국 핸드백 K-패션 시장 이끈다" 발표
  • 유정인
  • 승인 2024.06.24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나비오 “ 샤넬, 에르메스, 루이비통,이어 MCM 한국 핸드백 시장 주도 브랜드"
한국 핸드백시장 4년간 약 2억6072만달러(약 3600억원) 성장 예상
이 기간 연평균 성장률  3.63%.... MCM 주도 강조

  MCM 성주그룹이 한국 핸드백 시장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는 전망이 발표됐다.

글로벌 시장 조사기관 테크나비오(Technavio)가 발표한  2024-2028 한국 핸드백 시장 전망 리포트 에 따르면 올해부터 향후 4년간 한국 핸드백 시장이 약 2억6072만달러(약 3600억원)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이 기간 연평균 성장률을 3.63%로 내다봤다.

또 이기간 한국핸드백시장 MCM  주도를  강조했다.

이번 테크나비오의 리포트에서는 MCM을 운영하고 있는 성주그룹을 샤넬, 에르메스, 루이비통모에헤네시, 케링 등 다양한 명품 기업과 함께 한국 핸드백 시장을 이끌 키플레이어 기업으로 선정해 눈길을 끌었다.

MCM은 지난해 케이티 정(Katie Chung)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영입, 트렌디한 디자인 혁신으로 브랜드 인지도를 높여 나가며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긍정적인 변화를 이끌어냈다. 

유럽 본사에 새로이 임명된 사빈 브루너 GBCO(Global Brand & Commercial Officer) 아래 추진한 해외 이벤트와 밀라노 프레젠테이션 또한 유수의 매체와 고객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글로벌 디지털 노마드와 매버릭스들을 위해 시대를 한발 앞서는 글로벌 럭셔리 패션 하우스로 입지를 다지고 있으며 패션 브랜드에 국한하지 않고 미술, 가구, 음악, 여행, 문화 등 여러 영역의 인물 및 브랜드들과 콜라보레이션을 펼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견인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MCM은 독일 헤리티지와 문화적 시대정신을 계승하며 공학 기술력의 우수성과 바우하우스의 기능적 에스테틱을 바탕으로 ▲재료의 우수성 ▲지속가능성 추구 ▲기능 중심의 디자인 ▲제작 기술의 우수성을 이어받아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

이와 함께 메타버스 세계를 실현하며 진정한 디지털 노마드를 위한 경계와 한계가 없는 세계를 구축하고 있다. 패션 브랜드 이상의 가치 실현을 위해 세계적인 지속가능성 플랫폼인 포지티브 럭셔리로부터 버터플라이 마크를 획득하는 등 지속가능한 럭셔리 패션 하우스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것은 물론, 이러한 활동들이 긍정적인 평가로 이어지며 전세계에서 큰 활약을 하고 있다.

한편 MCM을 전개하고 있는 성주디앤디는 전년 대비 증가한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바탕으로 올해 글로벌 시장에서 마케팅을 확대하여 흑자 기조를 이어갈 계획이다 

테크나비오 리포트 "성주그룹 MCM, 한국 핸드백 K-패션 시장 이끈다" 발표
테크나비오 리포트 "성주그룹 MCM, 한국 핸드백 K-패션 시장 이끈다" 발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