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현장서 뛰는 '50세 이상 인구' 1천만 시대 왔다
상태바
경제현장서 뛰는 '50세 이상 인구' 1천만 시대 왔다
  • 앤디현 기자
  • 승인 2015.12.01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2분기 50세 이상 취업자 수, 30세 이하 첫 추월

[코리아포스트=앤디현 기자]     일하거나 일자리를 구하는 50세 이상 경제활동인구가 1천만 명을 돌파했다. 이 가운데 취업자만 놓고 보면 50대(50세) 이상의 장년·노년층이 30대(39세) 이하 청년층을 사상 처음으로 앞질렀다. 한국경제의 허리에 해당하는 연령대인 40대를 사이에 두고 노동인구의 무게 중심이 30대 이하에서 50대 이상으로 옮아간 셈이다.  1일 통계청의 고용동향조사 결과를 보면 올 3분기 경제활동인구(15세 이상 기준) 2천716만6천명 가운데 50세 이상은 1천11만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975만3천명)보다 35만7천명(3.7%) 늘어 분기 기준으로 처음 1천만 명을 넘었다. 반면에 39세 이하 경제활동인구는 1천21만7천명으로 작년 3분기(1천23만4천명)에 비해 1만7천명(0.2%) 줄었다. 경제활동인구는 취업자와 실업자를 합한 수치를 말한다.

그간 50대 이상은 빠르게 늘고 30대 이하는 서서히 감소하는 흐름을 보였다. 3분기 기준으로 10년 전인 2005년의 50대 이상 경제활동인구는 628만2천명, 30대 이하는 1천112만1천명이었다. 30대 이하가 50대 이상의 갑절에 육박한 것이다. 50대 이상이 전체 경제활동인구에서 차지하는 점유율은 2005년에 4분의 1(26.3%) 남짓이었지만 올해는 거의 10명 중 4명꼴인 37.2%로 올라섰다. 같은 기간 30대 이하 점유율은 46.5%에서 37.6%로 10%포인트 가까이 급락했다.

고용시장의 연령별 점유율이 급변한 것은 인구구조의 변화 때문이다. 저출산으로 청년층은 줄고 고령화로 노년층 인구는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특히 한국전쟁 직후부터 형성된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생)가 모두 50대에 진입한 영향도 컸다.

고용시장에 처음 진입하는 청년층의 취업난과 노후를 대비하려는 고령층의 은퇴연령 상승도 원인으로 꼽힌다.  흐름상 1천만 명을 넘어선 50대 이상 경제활동인구가 30대 이하를 앞지르는 시기도 임박한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취업자 규모에서는 이미 올해 2분기부터 50대 이상이 30대 이하를 추월했다.  월급생활자 영역에선 퇴직연령에 임박한 부모나 환갑을 넘어서도 일하는 조부모가 일자리가 있는 자녀나 손자들보다 많아진 것이다.

올 2분기의 50대 이상 취업자는 980만9천명으로 작년 2분기(952만1천명)보다 28만8천명(3.0%) 늘어 959만8천명에 그친 30대 이하를 사상 처음으로 앞질렀다. 이어 3분기에는 50대 이상 취업자가 31만9천명(3.3%) 증가한 988만6천명으로 불어나 30대 이하(967만1천명) 취업자 규모와의 격차를 21만5천 명으로 더 벌렸다.  이준협 현대경제연구원 경제동향분석실장은 "자식을 대학까지 뒷바라지하다가 노후 준비를 못한 베이비붐 세대가 일을 계속해야 하는 상황이 된 것"이라며 "경기가 좋지 않아 청년 취업이 안 된 측면도 있다"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