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가방 싸게 팔아요…40만원" 롯데마트 구설수
상태바
"초등생 가방 싸게 팔아요…40만원" 롯데마트 구설수
  • 황명환 기자
  • 승인 2015.12.01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황명환 기자]    롯데마트의 회원제 창고형 할인매장인 빅마켓이 초등학생을 겨냥해 이른바 '등골 브레이커'로 알려져 있는 40만원짜리 일본산 가방 판매에 나서 논란이 되고 있다.  빅마켓은 1일부터 일본 제품인 초등학생 전용 가방 '란도셀'을 시중가보다 최대 30% 저렴한 39만9천원에 판매한다. 란도셀을 일본으로부터 병행수입해 총 100개를 준비했다고 빅마켓은 밝혔다.

란도셀

란도셀은 백팩을 뜻하는 네덜란드어의 '란셀(ransel)'에서 비롯됐다. 일본 에도(江戶) 시대말기인 1847년 왕족과 귀족자녀들의 교육기관으로 세워진 가쿠슈인(學習院)에서 초등학생들에게 백팩 형태의 가방을 메도록 한 것이 기원이 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란도셀은 가장 비싼 제품이 70만원에 육박해 패딩 점퍼에 이어 이른바 부모의 등골을 휘게 하는 '등골브레이커'로 유명해졌다.

란도셀이 고가인 이유는 1학년부터 6학년까지 계속 쓸 수 있을 정도로 소가죽을 이용해 튼튼하게 만들어졌기 때문이라는 것이 업계의 설명이다.  일본에 잦은 지진으로부터 아이를 보호하기 위해 튼튼하게 만들었다는 설도 있다.  비싼 가격에도 초등학생 자녀를 위해 사주려는 부모들이 꾸준히 있어 인기를 끌고 있다.  빅마켓에서 판매되는 란도셀 가방은 비록 큰 폭의 할인이 되긴 했지만 초등생에게 사주기에는 상당히 부담이 되는 가격이란 게 대체적인 지적이다.  이런 고가의 초등생 가방을 고급 매장인 백화점도 아니라 서민이 찾는 창고형 할인매장에서 취급하고, '할인판매' 보도자료까지 배포한 데 대해 자칫 위화감을 조장할 수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등골 브레이커'를 마치 일반 학부모들이 별 부담 없이 사줄 수 있는 제품처럼 인식하게 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여기에 총수 형제간 경영권 분쟁 와중에서 '일본 기업' 논란에 휩싸인 롯데그룹 계열사가 일본색이 짙은 제품을 판매한다는 점에 대해서도 뒷말이 나오고 있다. 란도셀은 국내에서는 낯설지만 일본 초등생들은 대부분이 메고 다닐 정도로 흔히 볼 수 있는 가방이다.  이에 대해 롯데마트 관계자는 "고객 수요가 있어 특가 상품으로 선보였을 뿐"이라며 "빅마켓은 일본 상품 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다양한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