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미국서 돌풍…11월 역대 판매 경신
상태바
현대·기아차 미국서 돌풍…11월 역대 판매 경신
  • 박영심 기자
  • 승인 2015.12.02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11월 성장률 美 주요업체 중 최고

[코리아포스트=박영심 기자]     현대자동차[005380]와 기아자동차[000270]가 글로벌 경기 침체에도 미국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 11월 미국 시장에서 6만7대, 기아차는 4만5천553대를 팔아 지난해 동월 대비 11.8%와 1.4%가 늘었다. 이들 양사의 지난 11월 판매는 역대 11월 판매로는 최대다. 이들 양사를 합치면 지난 11월에 10만5천560대를 팔아 작년 동월보다 7.1%가 증가했다.

현대기아차 성장률은 현대차가 견인했다. 미국 내 주요 자동차 업체 중 작년 동월 대비 성장률이 10%가 넘는 업체는 현대차가 유일했다.  GM은 지난 11월에 전년 동월보다 판매가 1.5%, 포드는 0.3%, 도요타는 3.4%, 크라이슬러는 2.9% 느는데 그쳤다. 혼다는 5.2%, 폴크스바겐은 15.3% 감소했다. 현대차 실적 호조로 미국 시장 점유율도 크게 올랐다.

지난해 11월 현대기아차의 점유율은 7.6%였으나 올해 11월에는 8.2%까지 상승했다. 올해 11월 현대차의 시장점유율은 4.7%, 기아차는 3.5%였다. 지난 11월 현대차의 미국 판매는 쏘나타와 아반떼가 이끌었다.  쏘나타는 1만6만732대 판매돼 현대기아차 차종 중 가장 많은 판매 대수를 기록했으며 아반떼는 1만6천436대로 뒤를 이었다. 올 11월까지 누적 판매도 쏘나타는 19만483대, 아반떼 20만9천956대 등을 기록해 지난해 20만대 넘는 차종은 쏘나타 한 차종에 불과했지만, 올해는 두 차종으로 늘어날 것이 확실시된다.  기아차는 미국 시장에서 신형 K5가 1만3천48대가 판매되며 인기를 이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