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오!감자’, 중국 연 매출 2000억 돌파
상태바
오리온 ‘오!감자’, 중국 연 매출 2000억 돌파
  • 황인찬기자
  • 승인 2015.12.02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일 국가 단일 상품 매출로는 업계 최초

[코리아포스트 황인찬기자] 오리온은 ‘오!감자’(현지명 ‘야투도우’ 呀!土豆)가 중국에서 연 매출 2000억 원을 돌파했다고 2일 밝혔다. 단일 국가에서 단일 상품으로 연 매출 2000억 원 돌파는 국내 제과 업계로는 처음 있는 일이다.
 
오리온에 따르면 지난 2006년 중국 시장에 첫 선을 보인 ‘오!감자’는 지난해 매출 1880억 원을 기록하며 오리온 중국 제품 중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2015년 11월말 기준 누적 매출 2125억 원을 기록하며 국내 제과업계 최초의 ‘단일 국가 매출 2000억 브랜드’가 됐다. 

11월까지의 판매량을 낱개로 환산 시 5.5억 봉지에 달하며, 14억 중국인 세 명 중 한 명이 먹은 셈이다.  ‘오!감자’는 특유의 바삭한 식감과 독특한 모양으로 현지 소비자들에게 고급 스낵으로 인식되며 지속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오리온은 ‘오!감자’가 중국에서 성공한 비결로 오리지널 맛 외에 국내에 없는 토마토 맛, 스테이크 맛, 치킨 맛을 내놓는 등 중국인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한 현지화 전략이 주효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지난 2분기에 출시한 허니밀크 맛은 대륙에 달콤 계열 스낵 열풍을 불러일으키며 시장 트렌드를 이끌었다. 

‘런닝맨’을 통해 한류스타로 떠오른 이광수와 김종국을 모델로 한 TV광고를 중국 전역에 방영하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도 매출 증대에 크게 기여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오!감자’의 중국 매출 2000억 원 돌파는 오리온의 독보적 스낵 노하우와 철저한 현지 맞춤형 전략으로 쌓아 올린 금자탑”이라며, “중국 소비자들의 취향에 맞는 제품 개발 및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제2, 제3의 ‘오!감자’ 신화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