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FTA 이용해 중국 내수시장 뚫는다
상태바
한·중 FTA 이용해 중국 내수시장 뚫는다
  • 김우진 기자
  • 승인 2016.01.26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TA 활용 전략 포럼 개최

[코리아포스트 김우진 기자]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을 통한 중국 시장 공략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무역협회는 26일 서울 코엑스에서 '한·중 FTA 활용 전략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한중 FTA 활용과 관련한 정부 지원 대책을 소개하고 분야별 사례 및 전략을 공유하고자 마련됐다.

주형환 산업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경제 활력을 끌어올리려면 수출 회복이 중요하며 특히 지난해 12월 20일 발효된 한·중 FTA가 최대 기회 요인"이라며 "각 기업이 한·중 FTA를 전략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끔 정부가 총력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김인호 무역협회장은 "무역업계는 한·중 FTA를 적극적으로 활용해서 중국 내수시장을 공략해야 한다"며 "특히 무역협회 차이나데스크를 적극적으로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행사를 공동 주최한 무역협회 차이나데스크는 한·중 FTA를 원활히 활용할 수 있도록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조직이다. 지난해 3월 문을 열었으며 무역협회, 코트라, 대한상의 등 수출 유관기관 관계자와 전문가로 구성됐다.

포럼에서는 최용민 무역협회 베이징지부장이 한·중 FTA 활용 포인트, 한·중 FTA 관련 유망 산업, 올해 중국 경제 향방 등에 대해 설명했다.

중국 유통업계 1위 업체인 뱅가드의 중간판매상인 리즈민 선전 TSL 부사장은 한국 기업이 중국 내수시장에 어떻게 접근하는 게 바람직한지를 조언했다.

곽동민 해지촌 사장은 중국에 진출해서 대형 식품유통회사를 거느리게 된 성장 과정을 소개했다.

포럼 후에는 한·중 FTA 발효를 기념하는 만찬이 열린다. 우태희 산업부 차관,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 양국 기업 관계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