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워서 안나간다…온라인 장보기 급증
상태바
추워서 안나간다…온라인 장보기 급증
  • 황인찬 기자
  • 승인 2016.01.26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황인찬 기자] 최근 체감온도가 영하 20℃까지 떨어지는 강추위가 이어지자 외출하지 않고 온라인으로 장을 보는 수요가 크게 늘었다.

26일 온라인쇼핑사이트 G마켓(www.gmarket.co.kr)과 옥션(www.auction.co.kr)에 따르면 최근 1주일(18~24일) 신선식품을 주로 취급하는 '홈플러스 당일배송관'의 판매량은 작년 8~9월 서비스 도입 당시보다 각각 96%, 43% 뛰었다.

품목별로는 G마켓에선 가공식품(226%), 화장지·세제(185%), 보디·헤어(751%), 옥션에서는 쌀·과일·농수축산물(66%)의 증가율이 특히 높았다.

생필품 위주 '묶음배송' 서비스인 '스마트 배송'을 이용하는 소비자도 늘었다.

같은 기간 스마트 배송 판매량은 G마켓과 옥션에서 각각 작년 같은 기간의 4.5배, 2.7배로 불었다.

한파의 영향으로 배달 음식도 인기를 끌었다.

G마켓의 배달 음식 판매량은 작년 동기의 2.6배까지 늘었고, 특히 피자 주문량이 9배로 뛰었다, 옥션에서도 피자와 치킨 주문량이 작년 동기의 8.5배, 7.6배에 달했다.

이주철 G마켓·옥션 제휴사업실장은 "강추위 탓에 장보기 수요가 온라인과 모바일 시장에 몰렸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