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부동산 부양책, 도시간 양극화 심화 우려
상태바
中 부동산 부양책, 도시간 양극화 심화 우려
  • 김형대 기자
  • 승인 2016.03.14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김형대 기자] 중국의 주택시장이 당국의 부동산 경기 부양책 여파로 양극화가 심해지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중국 당국이 2014년 하반기 이후 시행한 부동산 시장 지원책으로 대도시의 집값이 상승했지만, 중소도시의 주택 판매 부진이 이어지면서 시장 양극화가 초래됐다고 14일 보도했다.

특히 선전(深천<土+川>)시의 지난달 주택가격은 작년 동기보다 무려 72% 급등해 거품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 기간 상하이(上海)의 주택가격도 ㎡당 3만6천374위안(약 665만 원)으로 24% 나 상승했다. 신규주택 부문에서는 하루 새 352채가 ㎡당 8만위안(1천460만 원)을 웃도는 가격에 분양이 이뤄지기도 했다.

대도시의 주택가격 상승은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여섯 차례 인하하면서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기록적인 수준으로 떨어진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당국이 올해 초기계약금 비율과 거래세, 은행 지급준비율 등을 인하한 점도 주택가격 상승을 부채질했다.

그러나 부동산 시장이 침체된 중소도시에는 정책 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작년 말 중국 내 미판매 분양주택 규모는 7억1천800만㎡로 전년보다 15.6% 급증했다.

중국지수연구원은 현재 시공 중이거나 착공 예정인 주택을 포함해 5년간 처분해야 할 주택 재고 규모가 62억㎡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모건스탠리는 인구 500만 명 수준의 중소 도시 11곳의 평균 주택 재고가 6개월 전과 같은 19개월치라고 분석했다.

크레디트스위스의 두진쑹 아시아 부동산 조사 책임자는 "정부가 은행이 중소 도시에 더 많이 대출하기를 원하고 있지만, 은행들은 대도시에 더 많이 빌려주기를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오양(趙揚) 노무라증권 차이나 수석이코노미스트는 3선, 4선 도시에 주택 재고가 너무 많아 처분에 최소 3∼5년이 걸릴 것"이라며 "이 기간 새로운 투자가 매우 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당국이 1선 대도시(베이징·상하이·선전광저우)에서 부동산 개발업체와 중개업체 등 비은행 금융기관의 초기 계약금 대출을 단속하는 등 시장 과열을 진정시키기 위해 내놓은 대책이 정책 혼선을 초래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대출 규제 등이 중소도시의 부동산 시장 침체를 장기화할 수 있어 일관된 정책 시행이 어려워졌다는 관측이다.

부동산서비스 업체 이-하우스 차이나(E-House China)의 딩쭈위 최고경영자(CEO)는 투기세력이 신규 주택을 대거 사들인 선전을 제외하고 대부분 1선 도시에서 주택 가격 상승의 주요 이유가 초기계약금 대출이 아니라며 "규제로 시장 질서가 어지럽혀질 가능성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상하이 등에서 주택 가격 상승은 당국이 주택판매 허가를 지연시키면서 공급이 부족해진 데 따른 것이라는 설명이다.

지난달 상하이의 신규 주택 공급은 작년 동기보다 73% 급감했다.

부동산 컨설팅기업 DTZ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의 앨런 치앙 중화권 주택부문 대표는 "10여 년간 대도시와 소도시간 양극화가 이처럼 빨리 진행된 것은 처음"이라며 "당국자들이 도시간 부의 격차를 줄이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허사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