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주입찰동향] 이라크, 내년 정부예산 군비 삭감 고심 중
상태바
[수주입찰동향] 이라크, 내년 정부예산 군비 삭감 고심 중
  • 편도욱 기자
  • 승인 2016.03.30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편도욱 기자] 이라크 정부가 내년 예산부터 국방부에 할애된 군비 규모를 대폭 줄여나가길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이를 위해 국방부는 현재 ISIL과의 전쟁에서 사용되는 무기 등 직접비용 비중을 군사훈련이나 치안유지 등에 사용되는 간접비용으로 전환시키는 방안 마련에 고심 중이다. 

예산절감은 ISIL과의 전쟁이 2016년 내 종결되는 조건으로 진행될 방침이다. 

해외건설협회에 따르면 ISIL이 모술을 점령한 2014년 6월 이전의 3년 동안 소요된 군비가 연간 50억~60억불이었다면 그 이후에는 70억~100억불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건설협회 관계자는 "이라크는 ISIL과의 전쟁 와중에 저유가로 인한 경제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공무원 월급 삭감이라는 특단의 조치를 내린바 있다"며 "이어 아바디 총리는 지난 1월에 국제통화기금(IMF)에 60억~70억불의 금융지원을 요청한 상태"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