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차량 안전문제 함구' 논란 낳은 對고객 조항 수정
상태바
테슬라 '차량 안전문제 함구' 논란 낳은 對고객 조항 수정
  • 황명환 기자
  • 승인 2016.06.13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황명환 기자]미국의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차량 결함 함구로 논란이 된 조항을 수정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테슬라는 고객이 안전 문제가 있다고 의심할 때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신고하는 것을 금하지 않도록 조항을 명확히 했다고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가 인터뷰에서 밝혔다.

NHTSA도 테슬라가 "(계약의) 용어를 만족스러운 방식으로 분명히 해 이슈를 해결했다"고 말했다.

   

NHTSA는 지난 9일 테슬라가 차량 수리비용을 일부 부담하는 조건으로 소비자에게 안전 문제를 함구하도록 합의한 사례를 확인했다면서 "용납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테슬라가 '모델 S' 차량의 서스펜션 장치 결함을 주장한 고객과 맺은 합의 때문에 논란이 불거졌다.

머스크는 이날 모델 S가 안전하며 서스펜션에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NHTSA에 접수된 40건의 결함 신고 가운데 37건은 주소나 자동차등록번호나 허위였다고 트위터를 통해 지적했다. 이에 대해 NHTSA는 언급을 피했다.

NHTSA는 모델 S의 결함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자료를 수집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