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버이연합 추선희 검찰 출석…"청와대 집회 지시 받은 적 없다"
상태바
어버이연합 추선희 검찰 출석…"청와대 집회 지시 받은 적 없다"
  • 김영목 기자
  • 승인 2016.06.24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김영목 기자]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의 자금 '우회 지원'과 '관제 시위' 의혹을 받는 보수단체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사무총장 추선희씨가 24일 조사를 위해 검찰에 출석했다.

이날 오전 9시25분께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한 추씨는 '청와대 등의 지시를 받고 집회를 열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지시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추씨는 조사실로 향하는 동안 단체 관계자로 보이는 남성 여러 명에 둘러싸여 올라갔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심우정 부장검사)는 어버이연합의 주요 실무를 맡는 추씨를 불러 활동자금 지원 내역과 각종 집회 개최 경위 등을 캐물었다.

         

이번 사건은 4월 전경련이 어버이연합에 억대 자금을 지원한 의혹이 있다며 시민단체 경제정의실천연합(경실련)이 수사를 의뢰해 시작됐다.

경실련은 전경련이 기독교선교복지재단 계좌로 2014년 9·11·12월에 총 1억2천만원을 송금했고, 이 재단이 같은 해 5월 말과 9월 초 1천400만원과 1천200만원을 각각 어버이연합에 지원했다고 주장했다.

지난달에는 민주노총과 4·16연대 등 6개 노동·민간단체가 전경련의 '자금 지원', 청와대 행정관의 '집회·시위 지시' 의혹 등을 제기하며 허창수 전경련 회장, 허현준 청와대 행정관, 심인섭 어버이연합 회장, 추씨 등을 고발했다.

이밖에 추씨 등 어버이연합 측이 관련 보도를 한 언론사 기자를 고소한 사건 등을 포함해 중앙지검에만 어버이연합 관련 사건이 10건에 이른다. 검찰 관계자는 "추씨가 고소·고발인이면서 피의자이기도 한 복잡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검찰은 이번 조사에서 추씨를 상대로 여러 사건에 관련된 사실관계를 상세히 파악할 방침이다.

추씨 이후에는 함께 고발된 허 행정관과 허 회장 등에 대한 조사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 검찰 출석하는 어버이연합 추선희전국경제인연합회의 자금 '우회 지원'과 '관제 시위' 의혹을 받는 보수단체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추선희 사무총장이 24일 조사를 위해 검찰에 출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