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조정 폭풍' 울산·경남 신규채용도 줄어들 전망
상태바
'구조조정 폭풍' 울산·경남 신규채용도 줄어들 전망
  • 김영목 기자
  • 승인 2016.06.24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김영목 기자]조선업 구조조정으로 대규모 실업이 우려되는 울산·경남 지역에서 신규 채용도 줄어들 전망이다.

고용노동부가 24일 발표한 '2016년 상반기(4월 기준) 직종별사업체노동력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2∼3분기 채용계획 인원은 31만2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만5천명(8.8%) 증가했다.

이는 전국 상용근로자 5인 이상 사업체 3만2천205곳을 조사한 결과다.

직종별로는 경영·회계·사무직(4만5천명)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운전·운송직(3만명), 영업·판매직(3만명), 기계 관련직(2만3천명) 순이었다.

증가율은 보건·의료직(44.4%), 미용·숙박·여행·오락·스포츠 관련직(37.8%) 등이 높았다.

산업별로는 제조업(9만5천명)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도·소매업(3만2천명),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2만6천명), 운수업(2만6천명) 순이었다.

증가율은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40.7%), 출판·영상·방송통신·정보서비스업(34.1%) 등이 높았다.

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대기업의 증가율이 17.0%로 300인 미만 중소기업(7.9%)보다 높았다.

광역시·도별로는 대부분의 지역에서 채용계획인원이 늘어났으나, 최근 제조업 부진과 조선업 구조조정 등의 영향으로 울산(-3천명), 경남(-6천명), 경북(-6천명) 등은 줄어들었다.

이는 사업체 부족인원 자체가 감소한 탓이다.

사업체가 정상적인 경영·생산 활동을 위해 추가로 필요한 '부족인원'은 올해 4월 현재 대부분의 지역에서 증가했으나, 경남(-5천명)과 울산(-3천명)은 감소했다.

 

올해 1분기 사업체 채용인원은 72만9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천명(0.5%) 증가했다.

채용인원 증가폭은 2014년 1분기 13만2천명, 지난해 1분기 3만7천명, 올해 1분기 4천명으로 크게 둔화하는 추세다.

고용부 관계자는 "채용인원 증가폭이 둔화한다는 것은 고용시장이 그리 썩 좋지 않다는 것을 뜻한다"며 "특히 제조업 부진과 구조조정 등 영향으로 울산, 경남 등은 신규채용마저 감소할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