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원대 도박사이트 수익으로 국내외기업 문어발 투자 일당 적발
상태바
1조원대 도박사이트 수익으로 국내외기업 문어발 투자 일당 적발
  • 김영목 기자
  • 승인 2016.07.11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김영목 기자] 1조원대 도박사이트를 운영해 얻은 수익으로 국내외 기업에 문어발식 투자를 해온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이들은 해외 도박사이트의 국내 중계사이트를 운영하다 필리핀에 정식 도박사이트를 차리기까지 했으며, 일부 전 프로축구 선수들도 이 범행에 가담해 쇠고랑을 찼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해외 유명 도박사이트와 국내 총판 계약을 맺고 중계 사이트를 개설한 혐의(도박공간개설 및 국민체육진흥법위반 등)로 일당 38명을 검거하고 이 중 총책 박모(35)씨 등 11명을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 불법도박사이트 운영책 검거, 범죄수익 환수11일 서울지방경찰청에서 관계자들이 1조원대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책으로부터 압수한 현금, 억대의 가방과 시계 등을 공개하고 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조원대 불법 도박사이트를 운영해온 총책 등 38명을 검거하고 2천9백억원의 범죄수익으로 구입한 사치품과 현금을 공개했다.

도박사이트 이용정보를 공유하는 카페에서 만난 이들 일당은 해외 유명 도박사이트 4곳과 계약을 맺고 필리핀에 중계사이트 18곳을 개설, 2012년 9월부터 최근까지 국내 회원들을 대상으로 사이트를 운영해 2천900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이들이 운영한 사이트의 판돈 규모는 확인된 것만 1조 3천억원에 달하고 회원수도 역시 경찰이 확인한 인원만 1만 3천여명이었다.

 

▲ 불법도박사이트 운영책 검거, 범죄수익 환수11일 서울지방경찰청에서 관계자들이 1조원대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책으로부터 압수한 현금, 억대의 가방과 시계 등을 공개하고 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조원대 불법 도박사이트를 운영해온 총책 등 38명을 검거하고 2천9백억원의 범죄수익으로 구입한 사치품과 현금을 공개했다.

도박 중계사이트가 성공을 거두자 2014년 8월부터는 필리핀 정부(카가얀 경제구역청)의 허가를 받아 호주 교포 명의의 도박사이트 B사를 실제 설립하기도 했다.

이들은 B사가 운영이 잘 되자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레반테와 영국 프리미어리그 스완지시티 등 유명 프로축구 구단과 정식 후원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총책인 박씨는 2009년 초까지만 해도 경북 지역에서 월세 20만원의 단칸방에 살 정도로 형편이 어려웠다. 그러나 도박 사이트 운영으로 큰돈을 벌어 고급 주택에서 살며 억대 가전제품과 명품시계, 외제차, 3캐럿 다이아몬드 반지 등을 사는 등 호화생활을 했다.

도박 수익으로 얻은 돈을 불리려고 2013년 7월부터는 외식·부동산·패션·레저사업 등 15개 업종에 722억원을 투자하기도 했다.

특히 이들이 운영한 디저트 업체 M사는 투자금이 전액 이들의 범죄수익으로 확인돼 보유주식 전부와 국내 직영점 임대차보증금 전액이 몰수됐다.

경찰은 이들의 주거지와 은행 대여금고 등을 압수수색해 총 152억원을 압류·압수했다.

과거 승부조작에 연루된 전직 프로축구 선수 김모(33)씨도 이들의 범행에 연루돼 범죄수익 인출·환전·자금세탁 등 혐의로 구속됐다.

경찰은 대포통장 모집과 하부총판 등에 폭력조직 8개파가 가담한 것을 확인하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