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막말 파문' 나 기획관 파면의 중징계…직위해제키로
상태바
교육부, '막말 파문' 나 기획관 파면의 중징계…직위해제키로
  • 김영목 기자
  • 승인 2016.07.12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김영목 기자] 교육부는 '민중은 개·돼지'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킨 나향욱 전 정책기획관에 대해 인사혁신처에 파면의 중징계를 요구하기로 했다.

이 영 교육부 차관은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통해 "공무원으로서 부적절한 망언으로 국민들의 마음에 큰 상처를 남기고 전체 공무원의 품위를 크게 손상시킨 나향욱 전 정책기획관에 대해 파면 조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 '민중은 개·돼지'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킨 나향욱 전 정책기획관(뒷편 가운데)

이 차관은 "현재까지 조사 결과와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드러난 사실만으로도 어떤 상황이었건 공직자로서 해서는 안 될 잘못을 저질렀고, 국가공무원법상 품위유지 의무를 심각하게 위반함으로써 최고 수위의 중징계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교육부는 조속히 조사를 마무리하고 13일 중으로 중앙징계위원회에 징계의결을 요구하는 동시에 나 전 정책기획관에 대해 직위해제 처분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차관은 아울러 "소속 직원의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께 큰 실망을 끼쳐 드린 점 다시 한 번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 사죄하는 교육부 차관이 영 교육부 차관이 12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통해 나향욱 전 정책기획관 파면 조치 결정을 발표한 뒤 국민에게 사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