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화웨이, 인도서 스마트폰 생산 계획…삼성 겨냥?
상태바
中화웨이, 인도서 스마트폰 생산 계획…삼성 겨냥?
  • 피터조 기자
  • 승인 2016.09.20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피터조 기자] 중국통신망은 세계 3대 스마트폰업체인 중국 화웨이(華爲)가 이달 말부터 인도에서 스마트폰 생산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20일 보도했다.

삼성전자가 판매 선두를 달리고 있는 세계 2위 규모의 스마트폰 시장인 인도를 본격 공략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화웨이의 인도공장 설립은 과거 플렉스트로닉스 인터내셔널로 알려진 미국의 전자장비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업체 플렉스(Flex)와 손잡고 이뤄진다. 화웨이는 첸나이 인근의 플렉스 공장에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조립 생산할 예정이다.

화웨이의 프리미엄 신제품 P9과 중가 브랜드인 룽야오창완(榮耀暢玩·Honor) 5C 등이 생산라인에 포함돼 있다.

한 소식통은 인도 언론에 일부 보도된 이 계획의 공식적인 발표가 이번 주 중 이뤄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나스닥 상장사인 플렉스는 첸나이공장에서 모토로라 스마트폰 부문을 인수한 중국 레노보 제품도 생산하고 있다.

화웨이와 플렉스의 계약 내용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화웨이가 스마트폰 생산량을 월 20만대에서 시작하겠지만, 공장이 추가 주문을 받을만한 규모를 갖추고 있기 때문에 생산량이 크게 확대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화웨이에 앞서 중국의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은 중국 스마트폰시장의 성장 정체와 함께 고사양 저가 스마트폰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인도 진출을 확대해왔다.

현재 샤오미(小米)를 비롯해 러에코(LeEco)로 알려진 러스(樂視) 인터넷정보기술과 비보(Vivo), 오포(Oppo), 쿨패드, 원플러스, 지오니 등 중국 스마트폰 브랜드들이 대거 인도에 진출해 있다.

이 중에서도 지난 2014년 7월 인도에 진출한 샤오미는 이듬해 홍콩 상장사인 FIH 모바일과 함께 인도에서 현지 생산을 시작하기도 했다.

중국 업체들은 인도 스마트폰시장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삼성전자 아성을 깨지 못하고 있지만, 맹추격 중이다. 지난 2분기 삼성전자에 이어 모토로라 브랜드의 레노보가 3위에 올라있을 뿐이고 인도 현지 브랜드인 마이크로맥스, 인텍스, 릴라이언스 지오가 각각 2위, 4위, 5위에 랭크돼 있다.

▲ 사진=화웨이가 새로 출시한 신제품 P9.(연합뉴스 제공)

화웨이는 이번 인도 생산을 통해 인도내 스마트폰 판매를 확대하겠다는 심산이다. 화웨이는 인도 스마트폰시장의 점유율 10%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화웨이는 앞서 올해 역대 최고치의 스마트폰 수출과 프리미엄폰 판매를 노리며 전세계에 1만5천개의 판매점을 추가 개설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위청둥(余承東) 화웨이 단말기부문 최고경영자(CEO)도 지난 7월 "올해 1억4천만대의 스마트폰 판매 목표를 달성할 수 있으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