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서 교환된 갤노트7, 과열현상 나타나 재교한
상태바
싱가포르서 교환된 갤노트7, 과열현상 나타나 재교한
  • 김형대 기자
  • 승인 2016.09.27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김형대 기자] 싱가포르 일간 더 스트레이츠타임스는 배터리 발화 문제로 교환된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제품 가운데 일부에서 과열(overheat) 현상이 나타났다고 27일 보도했다.

신문은 삼성전자의 리콜 방침에 따라 교환된 갤노트7 새 제품 가운데 일부에서 과열 현상이 나타남에 따라 일부 고객이 제품을 다시 교환했다는 사실을 알려왔다고 전했다.

또 재교환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이와 유사한 문제를 겪은 사람도 5∼10명 가량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 사진=화면이 무지개색으로 변한 갤노트7 새제품(더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비비엔 응이라는 갤노트7 구매자는 2주 전에 문제의 갤노트7 제품을 교환했으나, 지난 22일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한 뒤 화면이 무지개색으로 변했고 완전히 충전하기까지 무려 6시간이 걸렸다고 상황을 전했다.

그는 "처음 구매했던 제품은 완전히 충전되기까지 1시간이 걸렸었다. 고속 충전 기능을 갖춘 점을 고려하면 충전 시간이 터무니없이 길다"며 "다시 교환한 제품도 충전 중에 아주 뜨거워진다"고 불만을 털어놓았다.

▲ 사진=완전히 충전되기까지 5시간57분이 걸린다는 메시지가 나오는 갤노트7 새제품.(더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기기에 문제가 생겨 갤럭시S7에지를 빌려 사용하고 있다는 허먼 치아라는 구매자도 "기계를 위아래로 흔들면 액정의 에지 부분이 붉은색으로 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현지법인 관계자는 "교환된 갤럭시노트7 제품의 충전 관련 문제는 아주 소수의 기기에서만 나타나는 사례로 최근 이슈가 된 배터리 결함과 상관이 없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