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러시아, 정상회담서 비자발급 완화 방안 발표 전망
상태바
일본-러시아, 정상회담서 비자발급 완화 방안 발표 전망
  • 피터조 기자
  • 승인 2016.12.10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피터조 기자] 아사히신문은 일본과 러시아 정부가 다음주 일본에서 열리는 정상회담에서 상대국 국민에게 발급하는 복수비자 유효 기간을 최장 5년으로 늘리는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10일 보도했다.

그동안 러시아는 일본에 대해 최장 3년으로 돼 있는 현행 비자 발급 요건 완화를 요청해 왔으나, 일본은 2014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남부 크림반도 강제 점령에 따른 제재 차원에서 수용하지 않았다.

그러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양국간 경제협력 강화를 통해 쿠릴 4개섬(일본명 북방영토) 반환 협상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 비자발급 조건을 완화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 사진=아베 총리(왼쪽)와 푸틴 러시아 대통령.(연합뉴스 제공)

아베 총리는 오는 15일 자신의 지역구인 야마구치(山口)에서, 16일에는 도쿄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회담에서는 비자발급 조건 완화 이외에도 도시개발, 에너지, 중소기업, 산업 다양화, 극동개발, 첨단기술 교류 등 총 8개항의 경제협력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확인할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