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사, 수송동 일대 건물들 매집 왜?
상태바
조계사, 수송동 일대 건물들 매집 왜?
  • 윤경숙 선임기자
  • 승인 2017.01.19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27법난 기념관 건립 부지확보 위해 …1600억 소요, 정부예산도 632억원 배정

[코리아포스트 윤경숙 선임기자] 조계사가  국세청, 종로구청, 각종 해외 대사관 등 주요 건물들이 위치하고 있는 서울 종로구 수송동 일대의 땅과 건물을 사들이고 있어 주변인들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조계사의 수송동 땅 건물 매입은  조계종 총본산 성역화를 위한 첫 사업인 10.27법난 기념관 건립 부지확보를 위한 것이다.

지난 15일에는 강창일 의원을 비롯한 국회 불자의원 모임인 정각회 소속 국회의원들이  10·27법난 기념재단을 설립해 기념관 운영 및 기념사업을 수행하도록 하도록 하는 내용의 ‘10·27 법난 피해자의 명예회복 등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안’을 발의했다.

10·27법난은 1980년 신군부가 한국불교를 정화한다는 명목으로 군홧발로 법당에 난입해 스님과 신도 등을 탄압한 사건이다.

특히 무고한 스님들을 연행해 감금하고 폭행하면서 불교계를 부도덕한 집단으로 내몰아 불교계로서는 치욕적인 사건으로 기록돼 있다.

조계종은 10.27법난 기념관을 건립키로 하고  지난해 초 토지매입을 위해 재무부 산하에 실무팀을 구성하고 땅주인들과 협의를 진행 했다. 그러나 이미 사업계획이 공개되면서  땅주인들이 터무니없는 가격을 제시하면서 토지매입가가 천정부지로 치솟아 한동안 매입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정부가 10.27법난기념관 건립을 위해 예산을 이미 배정해 놓은 상태로  2015년에 이어 2016년에도 집행하지 못 하면 사업기한 연장이 불가피해져  올들어 서둘러 매입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2015년  11월 국회에 제출된 10.27법난 기념관 건립사업예산에 따르면 정부는 2016년  10.27법난 기념관 건립에 책정된 전체 예산 1670여억원(국고 및 자부담 포함) 가운데 632여억원을 배정했다. 토지·건물 등 보상비 574여억원과 공사비 30여억원이다.

▲ 사진=10.27법난 기념관 등이 포함된 조계종 총본산성역화 조감도.

이에따라  당초 10.27법난 기념관 건립사업은 2015~2018년 4개년 계획으로 추진되어  2016년까지 토지매입을 완료하고  2017년부터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해 2018년 준공한다는 방침이어서  다소 늦어진 감이 없지 않다.
 
10.27법난 기념관은 총 2개동으로 건립이 추진되는데  1동의 규모가 대지면적만 3570㎡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10.27법난 기념관은 1980년 신군부에 의해 자행된 ‘10.27법난’에 대한 정부 차원의 반성과 불교계의 명예회복을 위한 상징적인 공간이다

한편 10.27법난 기념관을 짓는데 1 600억을 소요되는 것도 문제이지만  정부에서 632여억원의 거액을 지원한다는 내용이 알려지면서 네티즌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다.

A 네티즌은 “10.27법난 기념관을 짓는데 1,600억을 들인다니...이런 사고방식이니 법난을 겪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B 네티즌은 “나라에서 거액을 지원하다니 일을 최대한 크게 벌리고 돈 맛을 보고 싶은 그런 것인가? ”

C 네티즌은“적절한 규모로 지어 그 역할 만 충실히 하도록 하면 될 일”.이라고 댓글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