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 남녀, 욜로(YOLO) 위해 이성만남 피한다?
상태바
미혼 남녀, 욜로(YOLO) 위해 이성만남 피한다?
  • 정수향 기자
  • 승인 2017.03.24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정수향 기자] 서울대 김난도 교수는 욜로 라이프 등을 2017년 소비 트렌드로 선정했다. 욜로(YOLO)는 ‘You Only Live Once’의 줄임말로 ‘하나뿐인 인생’, ‘현재 행복을 가장 중시하는 태도’로 후회없이 살자는 의미다. 2017년 최대 화두가 될 욜로 라이프에 대한 미혼남녀의 인식은 어떨까?
 
결혼정보회사 듀오는 3월 6일부터 3월 19일까지 20~30대 미혼남녀 401명(남 184명, 여 21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욜로 라이프’의 인식에 대한 설문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 결과, ‘욜로’를 알고 있다고 답한 사람은 61.1%(245명)로 나타났다. 그 중 39.6%(97명)는 욜로 라이프를 즐기고 있다고 응답했다. 60.4%(148명)는 욜로 라이프가 연애와 결혼 시기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했다. 욜로 라이프를 위해 이성과 만남을 미루거나 피한 사람은 33.1%(81명)에 달했다.
 
미혼남녀 10명 중 4명(38.9%)은 ‘욜로’의 의미조차 모른다고 답했다.
 
전체 응답자의 37.4%는 ‘욜로’의 뜻풀이에 ‘자유롭게 여행하며 즐기는 삶’(37.4%)을 가장 먼저 떠올렸다. 이어 ‘자기계발(취미생활) 투자’(24.4%), ‘여유로운 소비’(17.7%), ‘야근없이 퇴근 가능한 근무환경’ (12.7%) 이미지를 그렸다.
 
현재 미혼남녀의 행복을 위해서 가장 필요한 것은 ‘경제적인 여유’(30.4%)가 1위를 차지했다. 여가시간(22.7%), 긍정적인 마음(12.2%), 목표설정(9.5%)이 그 뒤를 이었고, 친구와 가족(7.7%), 야근 없는 근무환경(7.2%), 이성친구(3.7%)나 취미생활(3.2%)은 한참 순위가 밀렸다.
 
김승호 듀오 홍보 팀장은 “최신 트렌드로 떠오르는 ‘욜로(YOLO)’가 비단 혼자만 즐기는 인생을 의미하진 않는다”며, “행복한 삶을 위해서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노력하는 과정 또한 넓은 의미의 욜로일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