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馬)그대로 벚꽃'...렛츠런파크 서울, 야간 벚꽃 축제 개시
상태바
'말(馬)그대로 벚꽃'...렛츠런파크 서울, 야간 벚꽃 축제 개시
  • 김태문 기자
  • 승인 2017.03.27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8일부터 5일간...LED 조명 별자리쇼도 첫 선
▲ 4월 8일부터 '말(馬)그대로 벚꽃' 야간 벚꽃 축제가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열린다

[코리아포스트 김태문 기자]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야간벚꽃축제가 4월 8일부터 12일까지 5일간 진행된다. 지난해 큰 인기를 끌었던 형형색색의 경관조명을 이용해 올해도 아름답고 몽환적인 거리를 선물할 예정이다. 

형형색색 아름다운 벚꽃 물결...오감만족의 다양한 이벤트도 선보여 

렛츠런파크 서울 야간벚꽃축제는 진해나 여의도 벚꽃축제 못지 않은 수도권 근교의 숨은 볼거리다. 지하철 4호선과 연결돼 있어 대중교통을 이용한 수도권 벚꽃 나들이 최적의 장소다.

이번 벚꽃축제는‘말(馬)그대로 벚꽃’이라는 슬로건에 맞게 ‘꽃’을 테마로 경주로 야경과 벚꽃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아름다운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벚꽃축제는 오전 10시 반부터 오후 9시 반까지 계속된다. 관람대 중문 광장(꿈으로 구간)에서 시작해 금동천마상, 힐링하우스, 실내마장에 이르기까지 벚꽃 길의 길이만 총 1km에 달한다. 특히 올해는 LED 조명을 이용해 아름다운 별자리를 연출할 예정이다. 

벚꽃 외에도 특색 있는 여러 봄꽃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플라워 로드’, 꽃과 디저트가 함께하는 젊은 공간 ‘벚꽃마켓’, ‘인스타그램’족을 위한 ‘포토존’ 등 고객들의 눈을 사로잡을 다채로운 공간도 함께한다. 

귀를 즐겁게 해줄 신명나는 공연도 준비돼 있다. 봄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어쿠스틱 밴드’와 ‘퓨전 클래식’, ‘모던락’ 공연은 물론 길거리 공연 콘셉트의 ‘넌버빌 퍼포먼스’가 행사장 곳곳에서 고객들을 맞이한다. 

가족과 연인들을 위한 체험이벤트도 풍성하다. ‘벚꽃라인아트’, ‘초상화 아트페인팅’, ‘말(馬) 아이템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교실이 준비 중. 여기에 청경 기마대, 관상용 미니호스 등 오직 렛츠런파크 서울에서만 구경할 수 있는 이색 볼거리도 준비를 마쳤다.

고중환 렛츠런파크 서울 본부장은 “아름다운 벚꽃을 이용해 고객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물하고 싶다”며 “야간벚꽃축제를 통해 렛츠런파크 서울이 전국적인 벚꽃 명소로 자리 잡을 수 있길 희망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올해 야간벚꽃축제는 과천관광 활성화의 일환으로 과천시와 대공원, 서울랜드, 과천과학관 등 4개 기관과 공동으로 추진된다. 축제명은 ‘과천시 벚꽃 엔딩’으로, 축제 시기는 렛츠런파크 서울 벚꽃축제와 동일하다.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대공원으로 연결되는 2km 길이의 ‘벚꽃1길’을 비롯해 다양한 코스가 고객들을 반길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