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보존과학센터, 국민과 함께하는 문화재 보존처리 현장 공개
상태바
문화재보존과학센터, 국민과 함께하는 문화재 보존처리 현장 공개
  • 김영목 기자
  • 승인 2017.05.23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김영목 기자]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문화재보존과학센터는 문화재에 관심 있는 국민을 대상으로 2017년 1차 ‘生生 보존처리 Day’를 6월 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문화재보존과학센터(대전 유성구 문지로)에서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행사 당일 오후 1시30분부터 3시30분까지이며 세부 프로그램은 지난해 3월 전면 해체 후 보존과학센터에서 보존처리 중인 ▲ 국보 제101호 원주 법천사지 지광국사탑을 비롯하여 보물 제597호 토기 융기문 발, 등록문화재 제607호 서재필 진료가운 등 중요문화재 보존처리 현장이 공개된다.

또한 문화재 조사와 복원과정에 활용되는 CT(컴퓨터단층촬영), 적외선 조사 등 보존처리 기술을 직접 체험하는 프로그램도 마련되어 있다.

참가신청은 29일 오전 9시부터 오는 6월 9일 오후 6시까지 문화재보존과학센터 누리집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전자우편으로 보내면 된다. 1일 50명씩 총 150명을 선착순으로 접수한다. 더 자세한 사항은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이번 행사는 진로 탐색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자유학기제와 연계하여 6월 14일은 초등학생, 15일은 중학생(일반인 포함)을 대상으로 시행되며, 16일은 전 국민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참고로 오는 11월 2일과 3일에는 2017년 2차 ‘生生 보존처리 Day’를 개최할 예정이다.

문화재보존과학센터는 이번 행사가 과학의 힘으로 병든 문화재에 새 생명을 불어넣는 보존처리 현장을 직접 만나는 기회를 제공하고 국민에게 더욱 친근하게 다가가 신뢰감을 부여하고 문화재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