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유명 조각가 10명이 만든 '해운대 모래축제' 오늘 개막
상태바
세계 유명 조각가 10명이 만든 '해운대 모래축제' 오늘 개막
  • 김영목 기자
  • 승인 2017.05.2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김영목 기자] 부산 해운대 모래축제가 26일 해운대해수욕장에서 '모래, 행복을 그리다'를 주제로 나흘간 일정의 화려한 막을 올렸다.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우리나라와 미국, 캐나다, 네덜란드, 러시아 등 6개국에서 참여한 유명 모래 작가 10명이 백사장을 캔버스로 쓰며 행복한 순간을 표현한 세계모래작품전이다.

세계 정상급 조각가들은 낭만이 있는 순간, 가족이 함께하는 순간, 휴식이 있는 순간, 웃음 짓게 하는 순간 등을 가로 25m, 높이 5m 크기의 모래작품으로 만들었다.

▲ 사진=25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나들이객들이 해운대 모래축제(5월 26∼29일)에 출품한 대형 모래조각을 구경하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해운대구는 관람객들이 휠체어와 유모차를 밀면서 모래작품을 구경할 수 있도록 올해 처음으로 모래작품 전시장을 따라 통로를 조성했다.

모래 조각을 해보는 '도전! 나도 모래 조각가', 보드를 타고 10m 모래언덕을 스릴 있게 내려오는 '샌드 보드', 모래 속 보물찾기 등 체험 행사가 관람객을 맞이한다.

'샌드 트릭아트 존'은 착시 현상을 이용한 모래작품이다.

백사장에서 바다를 향해 골프공을 날리는 모래 골프를 비롯해 비치발리볼, 비치사커를 즐길 수 있는 '해변스포츠 존'도 있다.

▲ 사진=21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나들이객들이 해운대 모래축제(5월 26∼29일)에 선보이는 대형 모래조각을 구경하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보행자 중심 문화광장으로 변신한 구남로에서는 러브 스토리 퍼레이드와 프린지 페스티벌 등 다채로운 거리 공연과 물총 놀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구남로 문화광장에 대형 모래작품 2개가 설치됐고 가족 모두가 동심으로 돌아가 모래 장난을 하는 '어린이 모래놀이터'도 마련했다.

26일 전야제에는 인기가수 치타, 매드클라운, 키디비가 출연하는 콘서트가 열린다.

27일 개막식에는 다이나믹듀오와 제시 공연, 해상 불꽃쇼 등을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