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마 최초 미주 시장 진출
상태바
한국경마 최초 미주 시장 진출
  • 김태문 기자
  • 승인 2017.07.27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마사회, 지난 6월 미국 등 미주 지역 10여개국 진출 계약 체결
▲ 2016년9월11일 코리아컵 행사 전경

[코리아포스트 김태문 기자] 한국경마가 역사상 최초로 미주 시장에 진출한다. 한국마사회(회장 이양호)는 미국 경주수출 사업자인 ‘스카이 레이싱 월드’(Sky Racing World)와 6월 22일 경주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는 2016년 11월부터 약 7개월간에 걸친 꾸준한 협상의 결실이다. 

이번 수출계약을 통해 한국마사회는 올해 8월부터 미국, 캐나다, 멕시코,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미주 지역 약 10여개국에 한국경마를 동시 수출할 전망이다. 현지와의 시차를 감안하여 매주 금,토,일 3일간 일평균 약 6∼7개 경주가 수출될 예정이다. 

경마산업의 메이저리그인 미국경마 시장 진출

한국마사회는 2013년 싱가포르 시범수출을 시작으로 경마수출 사업에 뛰어들었다. 이어 2014년 6월 싱가포르 정기 수출을 기점으로 경주 수출 사업에 뛰어든 지 3년 만에 한국마사회는 아시아, 오세아니아, 아메리카 4대륙에 한국경주를 수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규제강화와 경쟁심화라는 국내시장의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해외시장을 개척한 성과였다. 

특히 이번 미국 수출 성공은 선진 경마 시장에 한국경마를 진출시켰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결과라 할 수 있다. 미국은 세계 최고 수준의 경마시행국임을 나타내는 PART I 경마 국가로 경마 매출액만 무려 연간 약 12조원(2015년도 국제경마연맹(IFHA) 연례보고서)에 달한다. 

미국의 3대 경마 대회중 하나인 켄터키 더비를 보기 위해 매년 직접 표를 사서 경기장에 들어가는 사람만 무려 16만 명에 이른다. 경마산업이 미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력이 얼마나 큰지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켄더키 더비는 올림픽 주관 방송사인 미국 NBC를 비롯해 전세계로 경기가 생중계 되며, TV로 켄터키더비를 시청하는 사람의 수도 무려 1천 600만명에 달한다. 

한국 경마, 미주 시장 진출 통해 PART I 국가로 승격할 수 있는 동력 얻어 

한국마사회는 이번 미국 시장 수출을 포함한 미주시장 진출을 통해 한국경마가 세계무대에서 경마선진국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날이 멀지 않았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한 싱가포르, 호주, 말레이시아 등 기존 수출국에 이은 시장 확대로 한국경마는 안정적인 해외 유통채널을 확보하고 연간 총 530억 원의 수출국 현지 마권매출 달성효과를 누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국마사회 이양호 회장은 이번 미주지역 수출로 “경마는 몰라도 켄터키더비는 아는 사람들이 많은데, 바로 그 켄터키더비가 열리는 미국에 수출한다는 것은 그만큼 우리 경마가 발전해왔고 또 발전해 나갈 것임을 방증하는 것”이라며 “조만간 해외 유명 경마선진국과 어깨를 나란히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스포츠토토, 복권, 소싸움 등 7개의 우리나라 합법사행산업 중 해외수출에 성공한 것은 경마가 유일”하다며 경마산업이 국가경제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음을 강조했다. 

미주지역 사업파트너인 스카이 레이싱 월드(Sky Racing World)의 CEO인 데이비드 헤슬렛(David Haslett)은 "한국의 경마수준은 호주와 비슷하다고 생각한다"며, "국제경주인 코리아컵(GI)과 코리아 스프린트(GI) 등 주요 경주들이 많다. 한국 경마실황을 미주지역에 서비스해 신규 고객창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