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차 성장주역은 '국산 전기차·수입 하이브리드'
상태바
친환경차 성장주역은 '국산 전기차·수입 하이브리드'
  • 이미경 기자
  • 승인 2017.08.03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이미경 기자] 점차 규모가 커지는 국내 친환경차 시장에서 국산차는 전기차(EV), 수입차는 하이브리드(HEV) 모델이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와 한국수입자동차협회 등에 따르면 올 상반기 국내 친환경차 판매량은 4만978대로 작년 같은 기간(3만3천123대)보다 23.7% 증가했다.

같은 기간 국산차와 수입차(상용차 제외)를 합한 전체 판매량이 90만3천449대로 전년 동기 대비 3.4% 감소한 점을 고려하면, 친환경차 판매가 가파른 증가세를 보인 것이다.

파워트레인별로는 국산차의 경우 전기차, 수입차는 하이브리드 모델이 시장을 주도했다.

올 상반기 국산 전기차의 내수판매는 작년 상반기(769대)의 5.7배에 달하는 4천375대를 기록했다.

이 기간 전기차 판매는 3천606대 늘어 전체 국산 친환경차 판매 증가분(4천27대)의 약 90%를 차지했다.

차종별로는 아이오닉 일렉트릭이 2천939대 판매돼 지난해 같은 기간(131대)의 무려 22배로 성장했다.

쏘울 EV(310대→632대)와 SM3 EV(213대→404대)도 판매량이 늘었으나 스파크 EV(96대→5대), 레이 EV(19대→9대) 등 경차 기반의 전기차는 전년 대비 감소세를 보였다.

올해 출시된 한국GM 볼트(Bolt)와 르노삼성 트위지는 각각 280대, 106대 팔려 전체 전기차 판매 확대에 힘을 보탰다.

▲ 사진=아이오닉 일렉트릭.(현대차 제공)

수입차 하이브리드 모델의 올 상반기 판매량은 1만617대로 집계됐다. 작년 상반기 6천724대보다 57.9% 증가한 수준이다.

이런 추세가 이어진다면 올해 수입차 하이브리드 모델 판매량은 사상 처음으로 2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같은 성장세는 렉서스 ES300h(2천631대→3천776대), 도요타 캠리 하이브리드(1천134대→1천245대),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1천181대·올해 출시), 렉서스 NX300h(738대→745대) 등 일본 차들이 주도했다.

국산차와 달리 수입차의 전기차 모델 판매량은 작년 상반기(107대)보다 60% 이상 줄어든 42대에 불과했다.

업계 관계자는 "디젤과 연비에 대한 규제 강화로 친환경차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커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당분간 현실적으로 선택 가능한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모델을 중심으로 친환경차 판매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