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경제] 국제유가 중동 우려에 하루만에 반등…WTI 0.6%↑
상태바
[외교경제] 국제유가 중동 우려에 하루만에 반등…WTI 0.6%↑
  • 이경열 기자
  • 승인 2017.10.21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이경열 기자] 국제유가가 20일(현지시간) 하루 만에 반등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11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배럴당 0.6%(0.33달러) 오른 51.8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12월 인도분도 배럴당 0.89%(0.51달러) 뛴 57.7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쿠르드자치정부(KRG)가 분리·독립을 둘러싸고 이라크 정부와 충돌을 빚고 있는 가운데 쿠르드자치정부에서 터키 송유관으로의 원유 공급이 기존 하루 60만 배럴 수준에서 21만 배럴 수준으로 급감했다는 소식이 시장에 영향을 미쳤다.

금값은 내년도 미국 예산안이 상원을 통과, 트럼프 대통령의 세제개혁 추진도 탄력이 붙을 것이라는 기대로 주가와 미 달러화가 강세를 나타내면서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온스당 0.71% 내린 1,280.7달러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