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경제] "美 월풀 '세이프가드' 다음 타깃은 한국산 청소기"
상태바
[외교경제] "美 월풀 '세이프가드' 다음 타깃은 한국산 청소기"
  • 박병욱 기자
  • 승인 2017.10.29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박병욱 기자] 한국 세탁기가 미국의 무역 제재 조치의 도마 위에 오른 가운데 다음 타깃은 청소기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9일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가 발행한 '미국 가전산업 현황 및 이슈'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세탁기에 대해 세이프가드 청원을 낸 미국 가전업체 월풀은 미국에서 연간 57만대의 청소기를 생산하고 있다.

이는 미국이 전 세계적으로 생산하는 청소기의 절반(52.3%)에 달하는 것이다. 이는 또 미국 청소기 시장에서 25% 안팎의 점유율을 차지하는 수준이다.

이를 세탁기와 견주면 미국 시장에서 상대적으로 청소기가 월풀에 더 중요한 품목임이 드러난다.

월풀은 미국에서 연간 20만대의 세탁기를 생산하는데 이는 월풀의 글로벌 생산에서 4.8%에 불과한 수준이다. 또 이런 물량은 미국 세탁기 시장에서 2% 안팎의 비중에 그친다.

보고서는 이에 따라 "청소기 품목에 대한 월풀의 수입 규제 가능성이 있다"며 "관련 동향을 모니터링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시장조사업체 '리드 일렉트로닉스 데이터'에 따르면 미국의 가전시장은 2016년 기준 258억6천800만 달러로 전 세계 가전시장의 25.0%를 차지한다.

중국 시장이 그다음으로 156억5천500만 달러(15.2%) 규모로 집계됐다.

보고서는 "세계 시장의 25%를 차지하는 최대 시장을 지키기 위해 월풀 등 현지 가전기업을 중심으로 수입제품에 대한 덤핑 제소가 빈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 사진=LG, '코드제로 T9'.(연합뉴스 제공)

보고서는 중국 가전업체 하이얼이 GE(제너럴 일렉트릭)의 가전사업을 인수한 사례를 벤치마킹해 국내 기업들이 미국 내 생산 규모가 미미한 백색가전 사업을 M&A(인수합병)하는 전략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보고서를 작성한 우성제 수석연구원은 "월풀의 미국 내 세탁기 생산 규모는 20만대에 불과하다"며 "이 물량으로 인해 계속해서 무역 분쟁이 발생하는데 하이얼의 사례를 참조해 이를 인수함으로써 분쟁의 소지를 제거하는 방안도 검토해볼 만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