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5개월째 수입차 1위…최다판매 모델은 BMW 520d
상태바
벤츠 5개월째 수입차 1위…최다판매 모델은 BMW 520d
  • 이미경 기자
  • 승인 2017.11.06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이미경 기자] 메르세데스-벤츠가 지난 10월 수입차 시장에서 BMW를 100여대 차이로 제치고 5개월째 판매량 1위를 지켰다.

가장 많이 팔린 모델 순위에서는 BMW 520d가 석 달 연속 선두를 유지한 가운데 혼다 어코드가 2위로 뛰어올랐다.

6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달 신규 등록된 수입차는 총 1만6천833대로 9월보다 16.8% 감소했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도 18.3% 줄어든 규모다.

수입차협회 관계자는 "긴 추석 연휴로 인한 영업일 수 감소로 인해 판매가 전월 대비 주춤했다"고 설명했다.

브랜드별 판매량은 벤츠가 4천539대로 5개월 연속 1위를 유지했다.

이어 BMW(4천400대), 도요타(1천110대), 랜드로버(940대), 혼다(930대), 렉서스(906대), 포드(756대), 미니(660대), 볼보(534대), 크라이슬러(513대) 등 순이었다.

10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9월과 마찬가지로 BMW 520d(842대)가 차지했다.

▲ 사진=BMW 2018년형 뉴 5시리즈.(BMW그룹코리아 제공)

2위는 혼다 어코드 2.4(724대)였고 BMW 520d xDrive(640대)와 렉서스 ES300h(555대), BMW 530 xDrive(477)가 뒤를 이었다.

꾸준히 상위권에 자리했던 벤츠 E클래스는 이번에 E 300 4매틱 모델(401대)이 8위를 하는 데 그쳤다.

연료별로 나눠보면 가솔린차 점유율(49.7%)이 디젤차(39.7%)를 석 달 만에 추월했다.

하이브리드차의 비중은 10.3%로 10%대를 회복했고 전기차는 0.3%에 머물렀다.

국가별로는 독일 등 유럽 브랜드의 비중이 70.0%에 달했다. 9월에 18.3%였던 일본 브랜드 비중은 21.6%로 높아졌으며 미국 브랜드는 8.4%를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