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카셰어링 업계 최초로 말레이시아 진출
상태바
쏘카, 카셰어링 업계 최초로 말레이시아 진출
  • 이미경 기자
  • 승인 2018.01.03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이미경 기자] 쏘카는 국내 카셰어링 업계 최초로 말레이시아에 진출한다고 3일 밝혔다.

쏘카는 말레이시아에 지점을 설립하고 240여대의 차량과 120여개의 쏘카존을 마련한다.

말레이시아는 도심 인구밀도가 높고 자동차를 공유하는 순환 과정이 빠르지만, 아직 차량 렌털이나 카셰어링 서비스에 대한 인식이 낮아 성장 가능성이 크다고 쏘카는 설명했다.

쏘카는 경차부터 준중형차, 고급차종까지 여러 차종을 선보이고 현지 수요에 따라 제공 차량과 쏘카존을 늘릴 예정이다. 장기 셰어링 서비스도 도입한다.

▲ 사진=쏘카 말레이시아 진출.(쏘카 제공)

쏘카는 말레이시아 지점 설립을 시작으로 동남아 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말레이시아에서 쏘카를 이용하려면 서비스 가입 후 국내와 같이 차량 예약·이용을 하면 된다.

국내와 다르게 50RM(한화 약 1만3천원)의 가입 비용이 필요하며 렌털 요금에 시간당 15km까지 주유비가 포함돼 있다.

조정열 쏘카 대표는 "국내에 이어 말레이시아에서도 소비자들이 합리적인 가격에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말레이시아를 쏘카의 첫 해외 진출지로 선택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