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PK마켓 美 진출…하남에 아마존 능가 온라인센터 구축"
상태바
정용진 "PK마켓 美 진출…하남에 아마존 능가 온라인센터 구축"
  • 유승민 기자
  • 승인 2018.03.28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유승민 기자] 신세계그룹 이마트가 프리미엄 푸드마켓 브랜드인 'PK마켓'을 내세워 미국에 진출한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28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신세계그룹&파트너사 채용박람회'에서 "내년 5월까지 미국에 PK마켓을 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현지인들이 좋아할 만한 아시안 식품을 판매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PK마켓은 이마트가 2016년 스타필드 하남에 처음 선보인 매장이다. 1950∼1960년대 미국 재래시장을 연상시키는 분위기로 대중적인 프리미엄마켓을 표방한다.

미국에서는 로스앤젤레스 등의 백인 밀집 지역에서 한식뿐만 아니라 각종 아시아 식품을 판매할 예정이다.

정 부회장은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지역에도 이마트가 진출했지만 규제 없이 무한경쟁이 펼쳐지는 미국 등 선진국 시장에 역점을 두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마트는 국내에서는 온라인과 전문점 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정 부회장은 "하남에 아마존을 능가하는 최첨단 온라인센터를 구축할 예정"이라며 "30층 아파트 높이로 예술성을 가미해 하남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물류센터라고 하기보다는 온라인 사업의 심장부이자 분사하게 될 SSG닷컴의 핵심부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사진=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2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신세계그룹 & 파트너사 채용박람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번 박람회에는 신세계그룹사와 파트너사, 서울·경기지역 우수 기업 등 총 100여개 기업이 채용에 나선다.(연합뉴스 제공)

온라인센터는 이마트가 최근 하남 스타필드 인근에 낙찰받은 하남미사지구 자족시설용지에 들어선다.

신세계그룹은 지난 1월 온라인사업 강화를 위해 외국계 투자운용사 2곳에서 1조원 이상 투자를 유치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신세계그룹은 이커머스 사업을 전담하는 신설회사를 설립하고 그룹 내 핵심 유통 채널로 육성할 계획이다.

정 부회장은 이마트의 자체 식품브랜드인 피코크를 판매하는 전문점과 새로운 개념의 오프라인 유통매장 오픈 계획도 밝혔다.

그는 "피코크 전문점은 올해 9∼10월쯤 열 계획"이라며 "일본 생활용품점 '돈키호테' 등을 벤치마킹한 '삐에로쇼핑'도 구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람회에는 신세계그룹사와 파트너사, 서울·경기지역 우수 기업 등 총 100여개 기업이 채용에 나섰다.

신세계 측은 이날 1만명 이상의 구직자가 몰릴 것으로 예상했다.

행사에는 정 부회장 외에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과 신세계그룹 협력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김 장관은 개회식에서 "청년들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반영해 체감할 수 있는 일자리 정책을 추진하겠다"며 "권역별, 산업별 채용박람회를 여는 등 실질적인 방법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