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스마트폰 '질주'…삼성전자 예상깨고 또 실적 신기록
상태바
반도체·스마트폰 '질주'…삼성전자 예상깨고 또 실적 신기록
  • 유승민 기자
  • 승인 2018.04.06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유승민 기자] 삼성전자가 글로벌 반도체 시장의 호조 지속과 스마트폰 사업의 예상외 선전 등에 힘입어 사상 최대 영업이익 기록을 또다시 갈아치우며 올해 '기분 좋은 스타트'를 끊었다.

2분기에도 실적 신기록을 이어갈 것이 유력시되면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실적 신기원'을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미중 통상전쟁과 환율 변수, 정부의 재벌개혁 기조, 검찰 수사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상존한 상황이어서 이재용 부회장의 본격적인 경영복귀를 앞두고 '위기론'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1~3월)에 매출 60조원, 영업이익 15조6천억원의 잠정 실적(연결 기준)을 올렸다고 6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9조8천980억 원)보다 무려 57.6%나 늘어났다. 사상 최고 실적을 기록했던 전분기(15조1천470억원)에 비해서도 3.0% 증가하면서 신기록을 다시 썼다.

이는 증권업계에서 예상한 실적 전망치 평균(14조5천586억원)을 훨씬 상회하는 것으로,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로 평가됐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기간(50조5천480억원)보다 18.7% 늘어난 60조원으로 4분기 연속 60조원대를 기록했다. 그러나 전분기의 65조9천780억원보다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매출에서 영업이익이 차지하는 비율인 영업이익률은 전년 동기(19.6%)보다 무려 6.4%포인트(P) 오른 26.0%를 나타냈다. 100원어치를 팔아 26원의 이익을 남긴 셈으로, 역시 사상 최고치다.

삼성전자의 실적 호조는 무엇보다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부문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반도체 시장의 호황이 장기화하는 덕분이다.

▲ 사진=삼성전자가 글로벌 반도체 시장의 호조 지속과 스마트폰 사업의 예상외 선전 등에 힘입어 사상 최대 영업이익 기록을 또다시 갈아치우며 올해 '기분 좋은 스타트'를 끊었다.(연합뉴스 제공)

이날 잠정 실적 발표에서 사업 부문별 실적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반도체 부문에서만 11조원 가량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것으로 업계에서는 추정했다. 전체 영업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약 4분의 3에 달하는 셈이다.

이와 함께 IM(IT모바일) 사업부문에서 갤럭시S9의 조기 출시 효과와 함께 구모델의 판매 호조로 인해 예상을 뛰어넘는 성적을 거둔 것으로 추정됐다.

그러나 디스플레이 부문에서는 지난해 말부터 이어지고 있는 애플 아이폰X의 판매 부진 영향을 받으면서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감소했을 것으로 예상되며 일각에서는 영업적자 가능성도 점쳤다.

최근 반도체·스마트폰 부문에 비해 상대적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이는 소비자가전(CE)은 전분기보다 다소 감소한 영업이익을 냈을 것으로 추정된다.

기대 이상의 1분기 성적을 낸 삼성전자는 2분기에 또다시 사상 최고 실적을 갈아치울 가능성이 크다는 게 전문가들의 전망이다.

올해 전체로는 매출 260조8천억원, 영업이익 62조4천억원을 기록하면서 이전 최고기록이었던 지난해 실적(매출 239조5천800억원·영업이익 53조6천500억원)을 가볍게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삼성전자 내부의 불안감은 여전하다. 지난해부터 이어지는 실적 신기록 행진에도 '환호성'을 내지 못하는 이유다.

이건희 회장의 오랜 와병 중에 이재용 부회장이 최근 집행유예로 석방됐으나 잇단 검찰 수사와 과거 정경유착 관행에 대한 비판 여론 등으로 인해 사실상의 '총수 공백' 상황이 이어지면서 대규모 신규 투자나 인수합병(M&A) 등 전략적 결정에 한계가 있다는 게 삼성전자의 고민이다.

이밖에 중국의 반도체 가격 인하 압박에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기조 강화 등도 불확실성을 높이는 요인으로 지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