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관광객 증가에 힘입어…관광수지 28개월만에 흑자
상태바
중국인 관광객 증가에 힘입어…관광수지 28개월만에 흑자
  • 김정미 기자
  • 승인 2014.10.30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수입 작년 동월보다 35% 늘어
▲ 중국 관광객들이 쇼핑한 물건들을 면세점 직원들이 카트에 담아 공항으로 운반하고 있다.

중국인 관광객의 증가에 힘입어 관광수지가 28개월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관광수입도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30일 한국은행과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9월 중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의 지갑에서 나온 관광수입은 17억6천540만달러(약 1조8천억원)로 작년 동월보다 4억5천79만달러(35.0%) 늘었다. 

월간 관광수입이 17억달러대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관광수입은 2006년을 저점으로 대체로 증가세를 보여왔지만 올해 3월부터 한 단계 도약해 4개월 연속 14억달러대를 유지했으며 휴가철인 지난 7월에(16억1천590만달러) 처음으로 16억달러대로 올라섰다. 8월에는 15억4천490만달러였다.

그전까지 14억달러 이상의 관광수입을 올린 적은 2008년 10월(14억6천310만달러)과 작년 10월(14억3천만달러) 등 2번밖에는 없다.

관광수입의 증가에 힘입어 9월 관광수지는 7천760만달러의 흑자를 냈다.

관광수지는 2012년 5월에 9천670만달러의 흑자를 내고서 내국인의 해외 관광 증가와 엔저에 따른 일본인 관광객 감소 등의 영향으로 27개월간 적자 행진을 이었다.  

지난 9월 관광수입의 증가와 관광수지의 흑자 전환에는 무엇보다 요우커(遊客)로 불리는 중국인 관광객의 영향이 컸다. 

9월중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은 56만4천78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16.7% 늘어 전체 외래 관광객(124만5천777명)의 45.3%를 차지했다.

올해 1∼9월 중국인 관광객(468만3천415명)의 비중도 43.9%로 일본인(174만79명)의 2.7배에 달했다. 

중국인 관광객 비중은 2012년(연간 기준)에는 전체 외래 관광객의 25.5%(283만6천892명)로 일본인(31.6%, 351만8천792명)에 이어 두번째였다.

그러나 지난해는 비중이 35.5%(432만6천869명)로 높아졌고 엔저 등 영향으로 방한객이 크게 준 일본인 비중(22.6%, 274만7천750명)을 추월했다.

지난 9월 중 내국인의 해외 관광지출은 16억8천780만달러로 작년 동월보다 11.0% 늘었다.  

해외 관광에 나선 내국인의 1인당 지출은 1천277달러로 작년 9월보다 5달러(0.4%) 증가한 수준이다. 

이에 비해 한국을 찾은 외래 관광객은 1인당 1천417달러를 써 287달러(25.4%)나 늘었다. 

10월에도 관광수지는 홍콩 등 동남아시아의 정정 불안 속에 한국을 찾는 요우커가 늘어난 데 힘입어 흑자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여기에 내국인들의 해외 관광을 억제하는 달러화 강세도 관광수지 흑자 전환에 힘을 보탤 것으로 예상된다. 

이성태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부연구위원은 "이달 1∼7일 국경절 연휴 때 한국을 찾은 중국인이 대거 늘었다"면서 "여러 요인이 관광수지 호전에 기대를 갖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관광공사는 중국 국경절 연휴 때 방한한 중국인이 16만4천여명으로 작년 동기에 비해 38% 가량 늘어난 것으로 집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