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김, 전 주한 미국대사 다음주 미국 국무부로 복귀
상태바
성김, 전 주한 미국대사 다음주 미국 국무부로 복귀
  • 이삼선 기자
  • 승인 2014.10.31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아시아·태평양담당 부차관보와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 겸직

지난 24일 한국을 떠난 성 김(54) 전 주한 미국대사가 다음 주 미국 국무부로 정식 복귀한다.

김 전 대사는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담당 부차관보와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겸직하게 된다고 외교소식통들이 전했다.

현재 동아태 부차관보 자리는 전임인 제임스 피터 줌왈트가 지난 7월 주세네갈 대사로 지명된 이후 공석 상태다. 현 대북정책 특별대표인 글린 데이비스는 조만간 이임한 뒤 연말 또는 연초 해외 공관장으로 나갈 것으로 알려졌다.

한 외교소식통은 "김 전 대사는 현재 미국에서 개인적으로 휴가일정을 보내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내주부터 '친정'인 국무부에서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타가 공인하는 '북한 전문가'인 김 전 대사는 지난 2011년 한국에 부임하기 전 6자회담 특사를 맡아 북핵 협상에 깊숙이 관여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