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글로벌 반도체 업계 1위 굳혔다…SK는 '톱3' 진입
상태바
삼성, 글로벌 반도체 업계 1위 굳혔다…SK는 '톱3' 진입
  • 유승민 기자
  • 승인 2018.11.13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유승민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전 세계 반도체 업계에서 미국 인텔과의 격차를 더 벌리며 1위 자리를 굳힐 것으로 예상됐다.

또 SK하이닉스는 주요 반도체 업체들 가운데 최고 매출 증가율을 기록하면서 '톱3'에 진입하는 등 이른바 '반도체 코리아 연합군'으로 불리는 두 회사가 올해 시장 성장을 주도한 것으로 평가됐다.

13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IC인사이츠의 '2018년 반도체 시장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올해 반도체 사업 매출은 832억5천800만달러로, 지난해(658억8천200만달러)보다 26% 증가할 것으로 추산됐다.

인텔은 701억5천400만달러의 매출을 올리면서 1년 전(617억2천만달러)보다 14% 증가하는 데 그칠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 약 40억달러의 매출 차이로 처음 세계 1위에 올랐던 삼성전자가 올해 '2위 인텔'과의 격차를 130억달러 이상으로 늘리는 셈이다.

IC인사이츠는 보고서에서 "1993년부터 전 세계 반도체 업계의 '권좌'를 지키던 인텔은 작년 2분기 처음으로 삼성전자에 선두자리를 내줬다"면서 "올해 D램과 낸드플래시 메모리 시장의 급격한 성장으로 두 회사의 매출 차이는 더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 사진=2018년 반도체 업체별 매출 전망치.(자료 출처=IC인사이츠 웹사이트)

그러나 삼성전자는 메모리 사업 비중이 지난해보다 3%포인트 상승한 84%에 달하면서 '편중' 현상이 심화하는 것으로 지적됐다. 올해 메모리와 비메모리 사업의 매출 증가율은 각각 31%와 6%로 추정됐다.

SK하이닉스는 작년보다 무려 41%나 늘어난 377억3천100만달러의 매출을 올리면서 전 세계 반도체 업계의 상위 15개 업체 가운데 최고 매출 증가율을 기록할 것이라고 보고서는 내다봤다.

특히 세계 최대 파운드리(수탁생산) 업체인 대만 TSMC(342억900만달러)를 제치고 '톱3' 진입이 확실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15개 반도체 업체들의 올해 매출액 합계는 3천811억6천만달러로, 지난해보다 18% 증가할 것으로 추산됐다.

특히 메모리 반도체 3대 기업으로 불리는 삼성전자(26%)와 SK하이닉스(41%), 미국 마이크론(33%)의 매출 증가율이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