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역사서「광복 1775일」출간
상태바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역사서「광복 1775일」출간
  • 이경열 기자
  • 승인 2014.12.18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문학 발전을 위해 설립한 우정문고에서 출간
▲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18일 오전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역사서 <광복 1775일> 출판기념회를 가지고 있다.

[코리아포스트=이경열 기자] 국내는 물론 아·태지역과 아프리카지역 국가에 이르기까지 교육지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오고 있는 부영그룹 이중근회장(사진)이 본인이 설립한 출판사「우정문고」를 통해 대한민국의 최근세 역사서적을 잇달아 펴내고 있다.

 지난해 출간한「6·25전쟁 1129일」을 보다 간편한 요약본으로 펴내 특히 젊은 세대들이 역사적 사실을 올바로 이해하는데 큰 도움을 주고 있으며, 이번에는 또 「광복 1775일」을 새로 출간하여 우리의 최근세 역사 기록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에 출간한 이 회장의 편저『광복 1775일』은 1945년 8월 15일 광복에서 1950년 6월 24일 6·25전쟁 발발 전야까지 1775일간의 격동기에 한반도를 중심으로 벌어졌던 일들을 사실에 근거하여 정리한 편년체 역사서로 책장을 펼칠 때 마다 당시의 상황이 생생하게 머릿속에 그려질 정도로 사실을 있는 그대로 기록했다. 

 이 책은 총 2,546페이지분량 상·중·하 3권과 총 3,512페이지분량 10권 등 두 종류로 출간되었으며 8·15광복과 일본의 무조건 항복, 미군정청 설립, 남한총선거실시, 대한민국정부수립과 농지개혁 등 1775일간의 격랑의 역사가 기록되어 있다. “우리역사를 후손들에게 있는 그대로 바로 알게 하는 것이 나이든 사람들의 의무입니다.”저서출간에 즈음한 이중근회장의 말이다.